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광로 레넥톤과 함께 출시된 제라스·스카너 리메이크

최종수정 2014.02.13 14:00 기사입력 2014.02.13 14:00

댓글쓰기

▲용광로 레넥톤, 제라스 리메이크, 스카너 리메이크.(출처: 리그오브레전드 홈페이지)

▲용광로 레넥톤, 제라스 리메이크, 스카너 리메이크.(출처: 리그오브레전드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온라인 게임 '리그오브레전드'(이하 롤)가 13일 오전 6시부터 진행된 서버 안정화 및 게임 업데이트를 위한 점검을 마쳤다. 점검은 예정된 오후 1시보다 일찍 끝났다.

롤점검 이후 공개될 것으로 기대됐던 신규 챔피언 '벨코즈' 대신 '용광로 레넥톤' 신규 스킨과 신규 챔피언과 '제라스 리메이크', '스카너 리메이크'가 공개됐다. 이로써 최신 패치를 통해 신규 스킨 1종과 리메이크된 신규 챔피언 2종이 나왔다.

롤 게임 서버를 제공하는 라이엇게임즈는 '용광로 레넥톤'에 대해 "수 세기를 지하 감옥에 봉인돼 보낸 시간은 용광로 레넥톤의 분노를 키웠을 뿐입니다"며 "끓어오르는 분노로 인해 도살자의 칼날은 전에 없이 치명적이며, 날카로운 송곳니는 피비린내를 풍깁니다"라고 설명해 새 스킨에 대한 관심을 끌게 했다.

이번 패치를 통해 공개된 '용광로 레넥톤'은 오랫동안 감금돼 있던 도살자를 형상화한 챔피언 스킨이다. 상단 공격로에서의 플레이를 즐기는 이들로부터 인기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리메이크된 챔피언 2종도 눈길을 끌고 있다. 고인 챔피언으로 낙인 찍혔던 암살자형 '제라스'와 정글 챔피언 '스카너'가 주인공이다. 이 둘은 대대적인 리메이크를 통해 사실상 새로운 챔피언으로 거듭났다.
롤점검 완료 소식과 용광로 레넥톤, 제라스·스카너 리메이크 출시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제라스·스카너 리메이크, 용광로 레넥톤 테스트 해보자", "제라스·스카너 리메이크, 오늘 저녁은 롤이다", "제라스·스카너 리메이크, 신규 챔피언 정말 기대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