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빙상삼성'·'피겨KB'…韓 기업 소치올림픽 전 종목 후원

최종수정 2014.02.03 11:00 기사입력 2014.02.03 11:00

댓글쓰기

전경련 우리 기업들의 동계 스포츠 지원 현황 조사 결과…한국 선수단 출전 13개 전 종목 후원

소치 동계올림픽 종목 기업후원 현황.

소치 동계올림픽 종목 기업후원 현황.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우리나라 기업들이 소치 동계올림픽 13개 종목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단의 모든 출전 종목을 직·간접적으로 후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우리 기업들의 동계 스포츠 지원 현황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기업들은 종목별로 경기단체 지원, 자체 실업팀 운영, 유망주 후원 등 다양한 방법으로 동계 스포츠를 지원하고 있었다.

삼성은 우리나라 빙상 스포츠 발전의 일등공신인 것으로 조사됐다. 1997년부터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사를 맡고 있는 삼성은 스피드스케이팅, 쇼트트랙 등 빙상 종목 전반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꿈나무대회 개최, 국제대회 참가 지원, 외국인 코치 영입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장기적인 선수 저변 확대에 노력 중이다.

대한항공은 2011년 3월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실업팀을 처음으로 창단, 소속 선수들이 운동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팀 연고지를 겨울 스포츠 불모지 제주도로 정해 제주도의 동계 스포츠 확산에도 도움을 주고 있다.

KB국민은행은 피겨스케이팅 지원에 적극적이다. 피겨여왕 김연아를 주니어 유망주 시절부터 발굴·지원했다. 김해진 등 새로운 유망주 육성에도 적극적이다. 빙상 연맹의 공식 후원사인 KB국민은행은 각종 대회의 개최 및 후원 등을 통해 빙상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대우인터내셔널은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과 후원계약을 맺고 2018년까지 훈련비 및 썰매 구입비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에 국가대표팀은 5년 이상 된 썰매를 빌려 탔던 시절에서 벗어나 해외훈련도 하면서 성적을 향상시키고 있다. 봅슬레이와 스켈레톤은 이번 소치 동계올림픽에 최초로 전 종목 출전한다.

롯데백화점도 썰매 종목 후원에 적극적이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9일 루지 국가대표팀을 초청, 소치 동계올림픽 출정식 및 메달기원 후원금 전달식을 가졌다. 롯데백화점은 2010년과 2011년에도 봅슬레이 국가대표팀을 지원한 바 있다.

신세계는 컬링 강국 도약을 지원한다. 신세계는 대한컬링경기연맹에 2018년까지 100억원 상당의 후원을 약속했다. 지난해에는 제1회 신세계·이마트 전국컬링대회를 개최, 컬링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컬링은 이번 올림픽 여자 부분에 국가대표 5명이 최초로 출전한다.

CJ는 대한스키협회 설립 이후 최초의 기업 후원사다. CJ는 한국 스노보드 선수 최초로 동계유니버시아드대회에서 은메달을 수상한 김호준 선수와 아시아 선수 최초로 세계선수권대회 5위에 입상한 최재우 선수 등 유망주에게 2015년까지 후원금과 용품 등을 지원한다. 두 선수는 이에 힘입어 소치 동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했다.

한라는 아이스하키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을 목표로 핀란드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한라는 21년째 운영 중인 아이스하키팀 안양 한라의 소속 선수들을 아이스하키 강국 핀란드의 2부리그 팀 키에코 완타와 HCK에 임대로 보내 선진기술 습득을 지원했다. 비용은 한라가 모두 부담했다. 지난해 2월에는 키에코 완타 지분의 53%를 인수, 유망주 파견·육성의 베이스캠프로 삼고 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