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나연, 3위 "아깝다, 개막전 우승"(종합)

최종수정 2014.01.27 09:35 기사입력 2014.01.27 09:31

댓글쓰기

바하마클래식 최종일 1언더파 주춤, 제시카 코르다 1타 차 '역전 우승'

 최나연이 바하마클래식 최종일 4번홀에서 드라이브 샷을 날리고 있다. 파라다이스 아일랜드(바하마)=Getty images/멀티비츠

최나연이 바하마클래식 최종일 4번홀에서 드라이브 샷을 날리고 있다. 파라다이스 아일랜드(바하마)=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최나연(27ㆍSK텔레콤)의 '개막전 우승'이 결국 수포로 돌아갔다.

27일(한국시간) 바하마 파라다이스아일랜드의 오션클럽골프장(파73ㆍ6644야드)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2014시즌 개막전 퓨어실크 바하마클래식(총상금 130만 달러)이다. 최나연은 선두로 최종 4라운드를 출발했지만 1언더파에 그쳐 공동 3위(16언더파 276타)로 밀려났다. 버디 3개와 보기 2개, 14개월 만의 우승까지 가기에는 막판 뒷심이 모자랐다.

아이언 샷의 그린적중률이 80%에 육박하는 등 이날도 샷은 크게 흔들리지 않았다. 하지만 퍼팅 수가 31개로 치솟으면서 발목을 잡았다. 3m 안팎의 버디 퍼트가 번번이 빗나가면서 12번홀(파3)까지 간신히 2타를 줄였다가 13번홀(파4)에서 어프로치 샷 실수가 보기로 이어지면서 다시 1타를 까먹었다. 14번홀(파4)에서 2.5m 버디 퍼트를 성공시켜 선두와 1타 차로 간격을 좁혔지만 16번홀(파4) 보기로 결국 우승경쟁에서 제외됐다.

2012년 US여자오픈과 시즌 최종전 타이틀홀더스를 제패하면서 세계랭킹 2위까지 올랐지만 이후 승수를 추가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최나연은 "지난 시즌 매 대회 최선을 다했고 성적도 나쁘지 않았다"며 "물론 팬들이 우승을 기대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고, 올해는 더욱 열심히 하겠다"며 각오를 새롭게 다졌다.

제시카 코르다(미국)가 7언더파의 폭풍 샷을 앞세워 1타 차 역전우승(19언더파 273타)을 완성했고, 세계랭킹 3위 스테이시 루이스(미국)가 2위(18언더파 274타)다. 2012년 호주여자오픈 우승 이후 딱 2년 만에 통산 2승째, 우승상금이 19만5000달러다. 뉴질랜드교포 리디아 고(17)는 공동 7위(15언더파 277타), LPGA투어 데뷔전을 치른 이미림(24ㆍ우리투자증권)은 공동 33위(5언더파 287타)에서 경기를 마쳤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