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鄭 총리 "카드사 고객정보 유출 관련, 범정부적 TF 구성"

최종수정 2014.01.26 15:41 기사입력 2014.01.26 15: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정홍원 국무총리는 26일 신용카드사의 고객정보 유출사태와 관련해 "범정부적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 서울청사에서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최근에 카드사 개인정보 불법유출 사태로 인해 국민들의 불안이 가시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선 개인정보를 악용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히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일체의 범법행위를 철저히 단속해 다시는 이런 행위가 발붙이지 못 하도록 해야한다"며 "개인정보를 불법적으로 유출하거나 이용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엄중히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정부 산하기관에서 관리하고 있는 개인정보도 집중 단속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각 부처는 산하기관이나 공기업 등에서 관리하고 있는 개인정보 보관 시스템이나 이용실태에 대해 전면 조사를 실시해달라"며 "정보 보호의 허점이 있는지 확인하고 확실한 보안체계를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관련해 국무조정실은 범정부적 TF를 만들어 지속적으로 점검관리하고 입법 등 후속조치를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입법 조치는 2월 국회서 신속히 처리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정 총리는 또 "금융이나 금감원 등 관련기관은 국민들의 불안을 조속히 해소할 수 있도록 SNS, 이메일을 통한 대출권유나 모집행위에 대해 중단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며 "발신번호 조작행위에 대한 방지조치를 신속하고도 강력하게 추진해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카드번호와 유효기간만으로 결제하는 것을 방지해 부정사용에 대한 가능성이 원천 차단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진행상황은 수시로 국민들께 알리겠다"고 덧붙였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