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 총리, 긴급장관회의 개최…AI확산 대책 논의

최종수정 2014.01.26 13:02 기사입력 2014.01.26 13: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정홍원 국무총리는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산함에 따라 2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방역 및 확산 방지 대책을 논의한다.

당초 정부는 이 회의를 김동연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관계부처 차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 예정이었지만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해 총리 주재로 격상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에는 현오석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유정복 안전행정부 장관, 황교안 법무부 장관, 이동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윤성규 환경부 장관, 신제윤 금융위원장, 최수현 금융감독원장, 이성한 경찰청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고병원성 AI는 지난 17일 전북 고창의 한 종오리 농장에서 발생한 이후 서해안을 따라 북쪽으로는 경기도 화성 시화호, 남쪽으로는 전남 해남에서 AI 발병 의심 신고가 잇따라 접수되고 AI 바이러스가 검출되는 등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다.

특히 AI에 감염돼 살처분된 대상이 오리에서 닭까지 번지면서 피해가 더욱 커질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