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바퀴' 도희, 구수한 사투리로 인생역전 고백

최종수정 2014.01.26 07:52 기사입력 2014.01.26 00:46

댓글쓰기

'세바퀴' 도희, 구수한 사투리로 인생역전 고백

[아시아경제 e뉴스팀]그룹 타이니지의 도희가 전라도 사투리로 인생역전을 한 사연을 공개했다.

도희는 25일 방송된 MBC '세바퀴'에서 콤플렉스였던 전라도 사투리로 드라마에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도희는 전라도 여수가 실제 고향으로 할머니나 아주머니들이 사용하는 사투리를 사용했다고 말했다. 그는 연습생으로 회사에 들어왔을 때 주변 지방 연습생들과 생활로 사투리를 고칠 수 없던 상황을 설명했다.

최근 종영한 '응답하라 1994'의 오디션에서 감독은 도희의 별명을 물었고 그는 욕쟁이 할머니라는 애칭을 답했다. 그리고 욕을 보여달라는 감독의 요청에 연어유희를 선보였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직접 "씨발라 먹는 수박"이나 "이런 십색볼펜"라는 예를 들어 출연진들의 폭소를 터트렸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