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난해 주식대차거래 142.9조…12.6%↑

최종수정 2014.01.24 14:28 기사입력 2014.01.24 14:28

댓글쓰기

지난해 주식대차거래 142.9조…12.6%↑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지난해 주식대차거래 체결금액이 142조9000억원 규모로 직전해보다 12.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08년 글로벌 경제위기 이후 전면 금지됐던 공매도 제한 조치가 지난해 11월 해제된 데다, 2011년 말 한국형 헤지펀드가 도입되면서 이를 지원하기 위한 국내 전담중개업자(프라임브로커)가 활성화된 데 따른 결과로 분석됐다.

24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예탁결제원을 통해 이뤄진 주식대차거래 체결금액은 142조9013억원으로 직전해 대비 12.6% 증가했다. 체결수량은 29억7400만주로 27.1% 늘었다. 금액기준 잔고규모는 24조4936억원으로 28.2% 증가했다.
최근 5년간 주식 대차거래 규모는 2009년 65조6129억원을 저점으로 2010년(99조3280억원) 51.4% 급증한 이후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주식차입비중은 외국인이 115조2304억원으로 80.6%를 차지했다. 내국인은 27조6709억원으로 19.4%였다. 주식대여 비중은 외국인이 110조7084억원으로 77.5%를 차지했고 내국인은 32조1929조원으로 22.5%였다.

2012년과 대비한 차입규모 증감률은 외국인은 4.2%(4조6524억원) 증가하는데 그쳤으나, 내국인은 69.9%(11조3813억원) 크게 늘었다. 대여규모 역시 외국인은 4.6%(4조8403억원) 증가에 그쳤으나, 내국인은 53.3%(11조1934억원) 늘었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최근 5년간 내국인의 주식대차거래 비중은 점차 증가하는 추세"라며 "내국인의 주식차입비중은 2009년 7.0%에 불과했으나 지난해에는 19.4%로 늘었고, 대여비중은 2009년 7.7%에서 지난해 22.5%로 191.9% 증가했다"고 말했다.

국내참가기관별로는 증권사가 83.3%(23조625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서 자산운용사 9.6%(2조6548억원), 은행 7.0%(1조9466억원) 순이었다. 증권사의 대차거래는 2011년 말 한국형 헤지펀드 도입에 따라 프라임브로커가 업무를 시작하면서 증가한 것으로 풀이됐다.

국내참가기관별 주식대여규모는 증권사가 48.0%(15조4654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자산운용사 37.0%(11조9115억원), 은행 14.5%(4조6782억원), 기타 0.4%(1377억원) 순이었다.

최근 5년간 주식대차거래규모 종목별 순위를 보면 삼성전자 가 2009년부터 2013년까지 5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포스코는 2009년부터 2012년까지 연속 2위를 차지하다가, 지난해에는 LG전자와 자리바꿈해 3위를 차지했다. 현대자동차, OCI는 각각 4·5위를 기록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