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제윤 위원장 "정보 유출 2차 피해 없다" 거듭 강조

최종수정 2014.01.24 07:48 기사입력 2014.01.23 17: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신제윤 금융위원장은 이번 카드사 개인정보 유출과 관련해 "카드 부정사용이나 2차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신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신 위원장은 23일 국회 정무위원회에 참석해 "검찰이 그동안 수차례 밝혔고 사고 발생 1년이 지났지만 이와 관련한 카드사고가 없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비밀번호나 CVC번호 등은 유출되지 않았기 때문에 유출된 고객 정보로는 카드 복제도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신 위원장은 이번 사태의 원인에 대해 "시스템 문제라기보다 매뉴얼을 지키지 않은 데서 나왔다"면서 "형벌이 약해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지 못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신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불법으로 취득한 고객 정보를 이용하다 적발되면 엄청난 규모의 징벌적 과징금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불법 유출된 고객 정보를 이용해 매출을 올리게 되면 관련 매출의 1%가 부과된다"며 "이는 사실상 상한선이 없는 것으로, 금융회사의 매출 규모를 고려할 때 엄청난 규모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앞으로 고객 정보 유출 회사는 문을 닫게 하고 관련자는 금융업계에 영원히 발을 못 붙이게 하겠다"고 말했다.

금융위원장이 책임을 져야 한다는 한 야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서는 "현재는 사태 수습을 먼저 챙겨야 할 때"라고 즉답을 피했다.

이번에 정보 유출로 정신적인 피해를 입은 카드 고객에 대해 위로금을 지급할 계획이 없냐는 질문에는 "카드사 차원에서 별도의 방안을 만드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고객 정보 보호 대책이 '빅데이터' 활용과 상충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빅데이터와 보안은 상충이 아니라 상호 보완”이라면서 "보안이 잘될수록 빅데이터 활용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최수현 금감원장은 예방적 검사가 부실했던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인정하면서 "더욱 꼼꼼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