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우려' 코스피 나흘 만에 약세 마감, 1940선 '미끌'

최종수정 2014.01.23 15:26 기사입력 2014.01.23 15: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코스피가 4거래일 만에 약세 전환하며 1950선을 밑돌았다. 장 중 중국의 1월 HSBC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예상을 밑돌면서 중국의 경기둔화에 대한 우려가 확산,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23일 코스피는 전장보다 22.83포인트(1.16%) 내린 1947.59를 기록했다. 이날 거래량은 2억2246만주(이하 잠정치), 거래대금은 3조3809억원으로 집계됐다.
간밤 유럽증시는 경제지표와 실적이 뚜렷한 방향성이 없었던 가운데 프랑스는 소폭 상승하고, 독일과 기준금리 인상 우려가 대두된 영국은 소폭 하락 마감했다.

뉴욕증시는 주요 경제지표 발표가 없었던 가운데 전날 장 마감 후 실적을 발표했던 IBM과 코치 등의 실적 부진으로 혼조 마감했다. 다만 일부 기업의 실적 부진에도 나스닥지수는 13년여 만에 최고치를 나타냈다.

이날 장 중 HSBC가 발표한 중국의 1월 PMI 예비치는 49.6으로 시장 예상치 50.3보다 낮았다. 이는 지난해 7월 47.7을 기록한 이후 6개월 만에 최저치다.
코스피는 1968.77로 소폭 하락 출발한 후 낙폭을 점차 키우며 약세를 이어갔다. 이날 개인은 1988억원어치를 사들였으나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594억원, 401억원어치를 팔며 지수 하락을 이끌었다. 프로그램으로는 1829억원 매도 물량이 출회됐다. 차익 11억원 순매수, 비차익 1840억원 순매도.

주요 업종들 가운데서는 전기전자(-1.91%), 섬유의복, 의약품, 철강금속, 유통업, 운수창고, 통신업, 금융업, 보험 등이 1% 이상 하락했다.

대형주(-1.25%) 위주의 약세에 시가총액 상위주들 역시 대부분 파란불을 켰다. 삼성전자 는 전날보다 2.18% 빠진 129만9000원에 마감하며 130만원선을 밑돌았고 현대차, 포스코, SK하이닉스, 한국전력, 신한지주, LG화학, SK텔레콤, KB금융 등도 1~2% 약세를 나타냈다.

이날 코스피 시장에서는 8종목 상한가를 비롯해 283종목이 올랐고 1종목 하한가를 포함해 526종목이 내렸다. 77종목은 보합.

코스닥은 7거래일 만에 약세전환했다. 전장보다 0.35포인트(0.07%) 내린 522.72를 기록했다.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보다 6.50원 오른 1073.90원에 거래를 마쳤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