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세계인터내셔널, 임직원 봉사 마일리지 모아 기부

최종수정 2014.01.22 09:34 기사입력 2014.01.22 09: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신세계인터내셔널은 임직원들이 다양한 봉사 활동을 통해 적립한 사내 'CSR 마일리지'를 모아 다시 한번 나눔을 실천한다.

신세계인터내셔널은 이날 오전 10시 기아대책에 총 250만원 상당의 마일리지를 기부금으로 전환해 전달한다고 22일 밝혔다.
CSR 마일리지란 신세계인터내셔널 임직원들이 사회 봉사, 개인 기부, 헌혈, 희망배달캠페인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실천할 때마다 적립되는 마일리지로, 100마일 당 상품권 1만원 수령 혹은 해당 금액 기부를 결정할 수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널은 약 900여 명의 임직원들이 연간 평균 2~3회씩 지역아동센터의 저소득층 아동과 함께 하는 생일파티, 외부 문화 체험, 센터 환경 개·보수 활동 등 다양한 복지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환경 정화 활동, 기부 활동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이번 마일리지 전환은 적립된 마일리지가 100마일이 넘는 임직원 190명 전원이 상품권 교환 대신 전액 기부를 선택했다.
기부금은 신세계인터내셔널이 후원하고 있는 서울 및 여주지역 기아대책 지역아동센터 10곳의 아동들이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겨울철 난방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신세계인터내셔널은 임직원 전원이 참여하고 있는 희망배달캠페인을 통해 매달 꾸준한 기부를 실천하고 있으며, 연간 누적 기부금액과 동일한 금액을 회사에서 더해 결연 아동 생활비 지원과 환아 수술비로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임직원들이 참여한 희망배달캠페인 누적 기부금액은 8430만원이다. 신세계인터내셔널은 회사에서 동일한 금액인 8430만원을 더한 총 1억6860만원을 어린이재단에 기부했다.

이 밖에도 지난해 기아대책 및 유니세프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2015년까지 약 18억원의 기금을 조성해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사용하기로 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