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력단절여성 열에 아홉 "재취업 어렵다" 호소

최종수정 2014.01.22 08:00 기사입력 2014.01.22 08:00

댓글쓰기

취업포털 커리어 설문 조사 결과...'육아 휴직 의무 보장' 가장 원해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경력단절 여성의 88%는 출산 후 여성 재취업이 어렵다고 생각하며 의무육아휴직 보장, 양질의 보육시설 확대 등을 바라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www.career.co.kr 대표 강석인)가 경력단절 구직자 105명을 대상으로 경력단절여성 재취업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전체의 88%는 ‘출산 후 여성 재취업이 어렵다’고 답했다고 22일 밝혔다.
경력 단절 여성이 극복하기 가장 어려운 조건으로는 ‘보육시설 등 육아대책 마련’(26.8%)이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어 ‘경력단절 여성을 위한 채용공고 부족’(18.7%), ‘경력단절 여성에 대한 사회인식’(17.6%), ‘자격증 및 외국어 공부’(13.3%), ‘직업훈련 프로그램 부족’(12.6%), ‘가족의 반대’(9.8%)의 순이었다.

현재 가장 신경 쓰고 있는 취업 준비사항을 묻는 질문에는 가장 많은 응답자가 ‘전문지식 및 자격증’(26.2%)을 꼽았다. ‘최신 취업 동향 파악 및 공고 확인’에 주력하고 있다는 구직자가 24%, ‘컴퓨터 활용 능력’ 13.4%, ‘외국어 능력’ 12.8% 등이었다.

경력 단절 여성이 가장 희망하는 재취업 정책으로는 ‘육아휴직 의무 보장’(36.2%)이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국공립 어린이집 확대 등 양질의 보육시설 확대’가 33.6%, ‘여성 직업훈련/경제활동 지원’이 15.7%, ‘사회적 인식 개선’이 12.7% 등의 순이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