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수현 금감원장 "정보유출, 지주사도 책임 묻겠다"

최종수정 2014.01.20 15:59 기사입력 2014.01.20 13: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최수현 금융감독원장은 "은행정보 유출이 지주사 관리 소홀과 내부통제 문제로 드러나면 이에 대한 책임도 묻겠다"고 말했다.

최 원장은 20일 임원회의에서 "계열사 간 정보공유 남용으로 은행정보 유출이 발생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최 원장은 "국민적 사건이 터졌음에도 주말 카드사 홈페이지가 제대로 가동되지 않는 등 기초업무 준비가 미흡했다"면서 "지주사는 적극적으로 사태 수습에 임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불법 정보유출 사건은 공익을 침해하는 중대범죄"라면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 유언비어를 유포하거나 타인의 개인정보를 공개하는 등 국민적 불안감을 조장하고 건전한 신용질서에 반하는 행위가 나타날 경우 수사당국과 협의해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 원장은 정보 유출에 따른 2차 피해 가능성에 대해서는 "제3자에게 유포되지 않아 일반인이 피해를 입을 가능성이 없다"면서도 "정보유출로 인한 피해가 확인되는 경우 카드 3사에서 이를 전액 배상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해당 카드사가 속한 그룹의 최고책임자는 자회사인 카드사 관련자들에 대해 고객정보 유출과 관련된 책임을 조속하고도 엄중하게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