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T "세계 최초 '4배 빠른 LTE' 기술개발 성공"

최종수정 2014.01.20 09:51 기사입력 2014.01.20 09:51

댓글쓰기

▲SK텔레콤과 장비 제조사 관계자들이 20일 연구실에서 300Mbps 속도의 '3밴드 LTE-A'를 시연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날 세계 최초로 4배 빠른 속도의 LTE-A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SK텔레콤과 장비 제조사 관계자들이 20일 연구실에서 300Mbps 속도의 '3밴드 LTE-A'를 시연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날 세계 최초로 4배 빠른 속도의 LTE-A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SK텔레콤이 세계 최초로 4배 빠른 롱텀에볼루션(LTE)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SK텔레콤은 20일 "세계 최초로 최대 300Mbps까지 낼 수 있는 '3밴드 LTE-A(어드밴스드) 네트워크 기술 개발에 성공해 세계 최고 수준의 통신 기술력을 다시 입증했다"고 밝혔다. 1개 광대역(20MHz) 주파수와 2개의 10MHz 주파수 등 총 3개 대역 주파수를 묶은 '20+10+10MHz' 기술(캐리어 어그리게이션, CA)을 실현했다는 설명이다.

지금까지는 2개 주파수 대역만을 연결할 수 있었으나, 3개 대역을 묶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K텔레콤은 "작년 6월 10MHz 주파수 2개를 묶어 최대 150Mbps속도를 제공하는 LTE-A를 세계 최초 상용화에 나섰고, 지난 11월에는 국내 최초로 '10MHz+20MHz' 주파수를 묶어 최대 다운로드 225Mbps를 구현하는 LTE-A를 선보였다"고 언급했다.

300Mbps는 800MB 용량의 영화 한편을 22초면 내려 받을 수 있는 속도다. 같은 분량의 영화를 다운로드 받을 경우 3G는 약 7분 24초, LTE는 약 1분 25초, LTE-A는 43초가 소요된다.

SK텔레콤 측은 "3개 주파수를 묶는 LTE-A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장비제조사와 '3밴드 태스크포스'를 운영하는 등 긴밀히 협력해 왔으며, 칩셋과 단말기 개발이 완료되는 즉시 상용화할 수 있으므로 올해 말이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더해 SK텔레콤은 올해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4'에서 3개 광대역 주파수를 활용한 최대 450Mbps 속도의 3밴드 LTE-A도 선보일 계획이다. 3밴드 LTE-A 기술은 글로벌 표준화가 진행 중인 만큼 세계 통신 기술 표준을 한국이 주도하는데 결정적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했다. 앞으로 4개 · 5개의 주파수 대역을 연결하는 4밴드 · 5밴드 LTE-A 기술 개발도 더욱 앞당겨질 수 있다는 것이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 기술원장은 "SK텔레콤은 세계 이통사들과의 컨설팅 계약과 압도적 우위의 통신 품질 등으로 강력한 글로벌 통신 기술 리더십을 확보하고 있다"면서 "지속적인 기술 격차 확대를 통해 통신 강국으로서 한국의 국제적 위상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