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말엔영화]가장 보편적인 사랑의 정서로 채운 179분…'가장 따뜻한 색 블루'

최종수정 2014.01.20 10:35 기사입력 2014.01.19 20:00

댓글쓰기

지난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압델라티프 케시시 감독의 신작

[주말엔영화]가장 보편적인 사랑의 정서로 채운 179분…'가장 따뜻한 색 블루'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문학 수업시간, 교사의 지시에 따라 학생들은 '마리안의 일생(La Vie de Marianne)'을 한 줄씩 돌아가며 읽는다. 사랑에 빠진 고아 마리안이 운명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한 여자의 파란만장한 이야기가 펼쳐지는 책이다. 주인공 '아델'이 특별히 좋아하는 책이기도 하다. 한 대목을 읽다가 교사가 묻는다. "가슴 한 구석에 구멍이 뚫리는 느낌은 어떤 감정일까?" 문학소녀 '아델'은 아직 그 질문에 대한 대답은 할 수 없지만 막연하게 이 책에 끌린다. 그리고 운명처럼 15세 아델의 사랑이 시작된다.

어느 날 아델은 횡단보도 맞은 편에서 건너오는 파란머리의 엠마를 우연히 만난다. 그 강렬하고도 짧았던 스침은 이후 아델의 생활을 뒤흔드는 전조와도 같은 것이었다. 이후 아델은 레즈비언 클럽에서 엠마와 재회하고, 그녀와 사랑에 빠지고, 곧 연인이 된다. 하지만 이들이 자라온 배경이나 환경, 성향은 정반대다. 아델은 순수미술을 전공하는 대학생으로, 자신의 성적 취향을 존중해주는 부모님 밑에서 자란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다. 반면 아델은 평범한 부모님 밑에서 실용적이고 안전한 삶을 사는 것을 인생의 목표로 두고 있다.
영화 '가장 따뜻한 색 블루'는 압델라티프 케시시 감독의 신작으로, 지난해 칸영화제 최초로 배우와 감독들에게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안겨다준 작품이다. 2010년 벨기에서 출간된 쥘리 마로의 '파란색은 따뜻하다'를 모티브로 하고 있지만 캐릭터의 배경과 결말 등은 원작과 다른 색깔을 취한다. 주인공 '아델'의 원래 이름은 원작에서처럼 '클레멘타인'이었다. 하지만 케시시 감독은 배우의 먹고 자는 등 민낯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영화에 담았고, 자연스럽게 이름 역시 배우 '아델 엑사르코풀로스'에서 따와 아델이라 붙였다. 아델이 첫 눈에 반한 '엠마' 역의 배우 레아 세이두는 촬영 9개월 전부터 역할에 몰입하기 위해 머리를 파랗게 물들였다고 한다.

[주말엔영화]가장 보편적인 사랑의 정서로 채운 179분…'가장 따뜻한 색 블루'

이들이 사랑을 나눌 때의 풍경은 세상 어느 연인의 그것처럼 아름답다. 횡단보도에서의 강렬한 첫 만남은 두말할 것도 없고, 공원 벤치에서 첫 키스를 나눌 때 이들 위로 햇살은 반짝이고 나뭇잎은 바람에 흔들린다. 서로의 몸을 탐닉하는 파격적이고 뜨거운 정사 장면에서도 감독은 두 여성이 만들어내는 몸의 곡선을 고전주의 그림에서 튀어나온 듯 유려하게 담아낸다. 첫 만남에서부터 사랑, 이별의 과정까지 시간의 순서대로 촬영한 덕분에 배우들의 감정 역시 너무나 자연스러워서 어느 순간부터 관객들은 아델과 엠마의 관계가 동성이라는 사실 조차 잊게 된다.

하지만 케시시 관계는 이들의 관계에 계급이라는 사회적 코드를 첨가했다. 아델은 스파게티를 즐겨 먹고, 책을 읽으며, 돈을 벌어 생활하는 실용적이고 현실적인 세계를 추구한다. 헤비메탈을 싫어하고 문학작품은 즐겨 읽지만, 클림트와 에곤 실레를 알 정도의 교양은 갖추지 못한 아델의 꿈은 유치원 교사다. 반면 엠마의 세계는 다르다. 화이트 와인과 곁들여 먹는 싱싱한 굴의 맛을 알고, 생계보단 좋아하는 일을 찾아서 하는 자아실현이 그녀에겐 무엇보다 중요하다. 엠마와 아델이 각자의 부모님과 함께 저녁식사를 하는 장면에서도 이 차이는 극명하게 나타난다. 그리고 이 차이가 도드라질수록 둘의 간극은 더욱 벌어진다.
압델라티프 케시시 감독이 지은 영화의 원제는 '아델의 삶 1장과 2장'이다. 아델의 삶은 엠마를 만나기 전과 후로 나뉜다. 하지만 그렇게 끝날 줄 알았던 아델의 삶은 다시 엠마와 헤어지기 전과 후로 갈라진다. 아마 그렇게 아델의 삶은 계속될 것이다. 처음 보았을 때 엠마의 머리 색과 같은 파란 원피스를 입고 아델이 뚜벅뚜벅 걸어가는 마지막 장면의 잔상이 인상적이다. 케시시 감독은 "'아델'은 자유롭고 용기있으며, 헌신적이고 강한 여성이다. 헤어짐 이후 느끼는 공허함, 더 이상 사랑받지 못할 때 느끼는 외로움과 설명할 수 없는 고통에도 불구하고 삶은 계속되고 해야할 일은 계속해서 해야만 한다. 아델은 스스로 모든 것을 받아들이고 가야할 곳을 향해 나아간다"고 말했다. 보편적인 사랑의 정서로 진하게 채운 179분이 지나고 나면 누구라도 아델의 삶을 응원하게 될 것이다. 16일 개봉.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