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육부-미래부, 창의인재 양성 위해 협력 나선다

최종수정 2014.01.19 09:00 기사입력 2014.01.19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지은 기자]나승일 교육부 차관과 윤종록 미래창조과학부 차관이 20일 교육부 중회의실에서 만나 정책협의회를 열고 창조경제를 이끌 창의인재 양성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이번 정책협의회는 지난해 5월 체결된 ‘창조경제를 견인할 창의인재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에 따른 것으로, 지난 8월에도 교육부와 미래부는 ‘창조경제를 견인할 창의인재 육성 방안’을 공동으로 수립한 바 있다.
우선 나 차관과 윤 차관은 소프트웨어 교육 및 정보영재 발굴·육성에 대해 논의한다. 소프트웨어 과목의 정규교과 확대의 경우 국가·사회적 요구와 학생의 발달단계, 현장 수용성 등을 충분히 고려하고 다양한 공론화 과정을 거쳐 2015년 교육과정 개정 시 반영 여부를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소프트웨어 AP(Advanced Placement: 대학과목 선이수제)과정을 2014년 공동으로 개발해 과학고·과학영재학교에 2015년부터 시범 적용한다. 아울러 소프트웨어 마이스터고의 원활한 지정과 지원을 위한 방안도 공동으로 모색한다.

꿈과 끼를 가진 창의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논의도 이루어진다. 과학관, 연구소 등 미래부가 지원하는 다양한 체험 인프라를 중학교 자유학기제, 교육기부 등에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양 부처가 협력하게 된다. 교육 부문 비타민프로젝트의 일환인 IT 기반의 ‘스마트과학실험실’과 학교 내 ‘무한상상실’도 공동으로 추진해 실험과 탐구 중심의 과학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기초연구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양 부처의 기초연구활동 진흥사업 간 중복 방지에 대해서도 협의한다. 양 부처는 연구 현장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권역별 사업설명회 공동 개최, 사업 간 시기 및 내용 조정 등을 긴밀히 협력하게 된다.

이외에도 각 국·공립대학에 기초연구사업 ‘우수 평가자’를 안내해 교수 업적평가 시 우대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이공계열을 중심으로 학문 분야별 특성을 고려해 교수 업적평가가 차별화될 수 있도록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김지은 기자 muse86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