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카콜라 제조법, 128년 만에 공개되나?

최종수정 2014.01.17 09:07 기사입력 2014.01.17 09:07

댓글쓰기

▲코카콜라 제조법 공개될 뻔.

▲코카콜라 제조법 공개될 뻔.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코카콜라 제조법이 대만에서 128년 만에 공개될 뻔한 사연이 뒤늦게 밝혀졌다.

중국시보 인터넷 등 언론들은 16일(현지시간) "대만 위생복리부가 최근 식품관리법 시행 규칙을 개정, 코카콜라 측이 그동안 특급 기업비밀로 감춰뒀던 제조비법을 밝혀야 하는 상황이 닥쳤지만 당국의 유권해석으로 이를 모면했다"고 보도했다.

이 개정안에 따르면 모든 음료와 식료품의 향료 및 조미료 첨가물을 구체적으로 밝혀야 한다. 그동안 제조법을 따로 공개하지 않았던 코카콜라 역시 개정안에 맞춰 이를 공개해야 하는 상황에 처했던 것. 이에 코카콜라는 대만시장 철수와 제조법 공개 사이에서 고민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 대만 당국이 현지 외국기업들의 반발로 식품첨가제로 유통되는 것에 한해 상품 표시를 의무화하기로 함에 따라 콜라콜라는 영업기밀이 노출될 위기에서 벗어났다.

코카콜라 제조법은 지난 128년간 한 번도 외부에 공개된 적이 없다. 현재 코카콜라 제조법은 미국 조지아 주 애틀랜타 코카콜라 박물관에 보관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카콜라 제조법 공개 관련 뉴스를 접한 네티즌들은 "코카콜라 제조법, 비밀 알고나면 못 먹을듯", "코카콜라 제조법, 128년이라니 생각보다 오래 지켜왔네", "코카콜라 제조법, 진짜 공장 직원들도 모르나? 궁금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