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형빈 멍 인증샷…"도대체 무슨일이야?"

최종수정 2014.01.16 16:22 기사입력 2014.01.16 16:22

댓글쓰기

▲윤형빈 멍.(출처: 로드FC)

▲윤형빈 멍.(출처: 로드FC)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윤형빈 멍 자국이 공개돼 화제다. 윤형빈은 현재 종합격투기 로드FC 데뷔전을 20여일 앞두고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로드FC측은 16일 "윤형빈이 데뷔전을 앞두고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며 훈련 중인 윤형빈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윤형빈의 얼굴에는 고된 훈련으로 눈가에 멍 자국이 선명하다.
윤형빈의 코치를 맡고 있는 로드FC 파이터 서두원은 "연예인이라고 특별대우는 없다"며 더욱 강도 높은 훈련을 예고했다. 윤형빈의 빅매치 로드FC 2014 대회는 오는 2월 9일 올림픽 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대회는 당일 오후 8시에 수퍼액션을 통해 생중계 된다.

윤형빈 멍 자국 사진과 훈련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윤형빈 멍, 시퍼런 멍이 괜히 든 게 아니구나", "윤형빈 멍, 정말 아파 보인다", "윤형빈 멍, 고생한 만큼 좋은 결과 있기를"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