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녕하세요' 동안남편, 알고보니 35살?

최종수정 2014.01.14 10:30 기사입력 2014.01.14 10:30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동안남편.(출처: KBS 2TV 방송화면 캡처)

▲'안녕하세요' 동안남편.(출처: KBS 2TV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안녕하세요'에 동안남편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다.

13일 방송된 KBS 2TV '안녕하세요'에서는 35살의 동안남편을 둔 아내 오명은씨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오씨는 동안남편과 함께 다니면 자신이 더 늙어 보인다는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술집에 가면 '무슨 여자가 어린 애를 데리고 술을 먹냐'고 수근거리거나 마트 시식코너를 지나가면 남편을 학생으로, 날 어머니라 부른다"라고 털어놨다.

또 오씨는 "가장 속상했던 건 지난해 송년회다. 친정 부모와 식사를 하고 있었는데 식당 이모가 남편에게 '우리 늦둥이 아들 뭘 챙겨 줄까?'라고 하더라. 부모님까지 민망했다"고 하소연했다.

이에 동안남편은 "나도 고민이다. 처음 본 사람이 다짜고짜 반말을 한다. 심지어 고1한테까지 반말을 듣기도 했다"고 말했다.
안녕하세요 동안남편을 본 네티즌들은 "그래도 행복한 고민인 것 같다", "남편이랑 다니는데 남편보고 '아들이냐' 그러면 화나긴 할 듯", "남편이 어리게 생기긴 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