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노펙스, 美 스탠포드 연구기관과 멤브레인 공동개발

최종수정 2014.01.13 13:31 기사입력 2014.01.13 13: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 시노펙스 는 미국의 최첨단 연구전문기관인 스탠포드 연구기관(SRI)과 고분자계 역삼투압(RO)·나노필터(NF) 중공사 멤브레인 소재의 공동 연구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SRI(Stanford Research Institute)는 1946년 미국명문 스탠포드대학 산하 비영리법인으로 설립돼 전 세계적으로 교육, 안보, 화학, 기계 등 전 범위의 연구를 수행하는 기관이다. 1000개 이상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미국의 3대 싱크탱크중 하나이기도하다.

이번 공동 연구 개발을 통해 시노펙스는 미국과 일본의 대기업이 독점하던 세계 RO·NF 멤브레인 필터 시장에 국내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참여하게 됐다.

시노펙스가 SRI와 함께 공동 개발하는 고분자계 RO·NF 중공사막은 해수담수화를 비롯한 각종 정수처리 및 폐수처리, 의약바이오 산업, 초정밀 산업에 적용이 가능하다.

그 동안 시장에서는 주로 평막형태의 폴리아마이드계 RO,NF 제품이 사용돼왔다. 시노펙스는 그러나 내열성 플라스틱 소재 이용해 가느다란 실형태로 가운데 구멍이 있는 중공사 모양으로 만들어 기존 제품과 차별화된 멤브레인을 개발하게 된다.
시노펙스의 RO, NF 중공사 멤브레인 소재는 기존 제품 대비 여과효율이 30%이상 높고, 내염소성, 내화학성, 내열성이 우수하고 알콜 처리까지 가능하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특히 RO,NF 분리막은 수명 부분에서는 2배 이상 사용이 가능하며, 이물질로 인한 분리막 막힘 현상 발생시 역세척이 가능해 유지비용이 저렴하다.

손경익 시노펙스 대표이사는 "시노펙스는 기존에 보유 중인 수처리용 필터, 기체분리막 제조 기술에 이어 이번 공동 연구를 통해 고분자계 중공사 RO/NF 막 제조기술까지 추가 확보하게 됐다”며 “2015년부터 연간 약 2조원 규모의 세계 분리막 시장에 진출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부품소재전문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시노펙스는 하반기 샘플 제작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제품을 상용화해 2015년부터 본격적으로 연간 2조원으로 추정되는 고성능 분리막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