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치테마주 셋 중 하나는 주가조작 연루

최종수정 2014.01.13 12:00 기사입력 2014.01.13 12:00

댓글쓰기

147개 정치테마주 전체 시가총액 최고치대비 6.5兆 증발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증시를 들썩였던 정치테마주 3종목 중 1종목은 주가조작 사건에 연루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 150여개 정치테마주의 시가총액은 최고치대비 6조5000억원가량 증발했다. 정치테마주 중 절반은 적자를 낸 종목이었다.

13일 금융감독원은 대선 정치테마주 147개 종목(유가증권 38개, 코스닥 109개) 중 33.3%에 달하는 49개 종목에서 시세조종, 부정거래 등 불공정거래 혐의가 적발됐다고 밝혔다. 3종목 중 1종목이 주가조작 세력에 의해 범죄에 활용됐다는 얘기다.

금감원 관계자는 "특정 종목은 8회나 불공정거래 조사대상에 포함되는 등 정치 테마주는 시세조종 세력 등이 개입할 개연성이 매우 높다는 점이 실증적으로 확인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융당국은 이와 관련해 총 660억원의 부당이득을 취득한 47인에 대해 검찰고발 등을 통해 엄중히 조치했다.

정치테마주 147개 종목의 시가총액은 2012년 6월1일 15조2000억원으로 시작, 대선정국이 치열했던 9월19일 19조6000억원까지 뛰었다. 하지만 대선 1년이 지난 작년 12월20일 거품이 빠져 시가총액은 13조1000억까지 쪼그라들었다. 최고가 대비 6조5000억원이 사라진 셈이다.
아울러 정치테마주 가운데 절반이 넘는 79개 종목은 2012년 12월 또는 2013년 9월 적자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정치테마주 가운데서도 한차례 이상 적자를 기록한 실적부진주가 39.2%까지 오르는 기현상이 나타나기도 했으나 지난해 12월 기준 수익률은 이들의 수익률은 -6%로 떨어졌다. 반면 흑자 종목은 10%의 수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정치테마주 가운데에서도 실적에 따라 희비가 갈린 것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정치테마주는 풍문만으로 단기간에 급등락할 뿐만 아니라 실적이 부진함에도 불구하고 주가가 뛰어 자본시장의 건전성을 해할 우려가 있다"면서 "고위험테마주에 대한 신중한 투자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오는 6월 지방선거가 다가오면서 정치테마주가 다시 기승을 부릴 우려가 높다"면서 "시장모니터링을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