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직자가 만나고 싶은 멘토 1위 '이건희 회장'

최종수정 2014.01.13 10:44 기사입력 2014.01.13 10: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구직자들이 가장 만나고 싶어 하는 멘토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3일 취업포털 사람인이 구직자 26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구직활동을 하면서 가장 만나고 싶은 멘토 1위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10%)이 꼽혔다. 이어 '국회의원 안철수'(9.6%), '개그맨 유재석'(4.2%), '박근혜 대통령'(3.8%), '김난도 교수'(2.3%), '손석희 JTBC 보도담당 사장'(1.5%), '반기문 유럽연합 사무총장'(1.5%) 등의 순이었다.

각 분야별로 만나고 싶은 멘토를 살펴보면 경제·기업인 분야에서 '이건희 회장'이 37.6%로 1위였다. 다음으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12.3%), '김영식 천호식품 대표'(7.7%), '정몽구 현대기아차그룹 회장'(7.7%),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7.3%) 등이 뒤따랐다.

스포츠 분야에서는 '김연아 피겨스케이팅 선수'(26.1%)가 가장 만나고 싶은 멘토로 손꼽혔고, 문화·종교 분야에 '혜민 스님'(18.8%), 연예·방송 분야에 '개그맨 유재석'(34.5%) 등이 각각 1위를 차지했다.

멘토에게 가장 배우고 싶은 것으로는 '전문성·실력'(15.7%), '성공 노하우'(14.9%), '도전 정신'(11.5%), '리더십'(10%), '판단·결단력'(9.2%), '성실성'(8.8%), '통찰력'(6.1%), '열정'(5.8%) 등이 있었다.
그러나 주변에 멘토 역할을 해주는 사람이 있다는 구직자는 16.5%에 불과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