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결4' 출연진이 고백한 실제 이상형은?

최종수정 2014.01.10 08:15 기사입력 2014.01.10 08:15

댓글쓰기

'우결4' 출연진이 고백한 실제 이상형은?

[아시아경제 장영준 기자]'우리 결혼했어요4'에 출연 중인 커플 들이 각자가 생각하는 실제 이상형을 털어놨다.

지난 9일 오후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MBC 주말 예능프로그램 '우리 결혼했어요 시즌4'(이하 우결4)의 촬영지 '우결 마을'에서는 선혜윤 PD와 윤한-이소연, 정준영-정유미, 장우영-박세영 커플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서 "현재 자신의 짝이 실제 이상형과 얼마나 가까운가?"라는 질문에 2PM 우영은 "나는 많이 가깝다"고 진심 어린 짤막한 답변을 내놔 눈길을 끌었다. 우영의 가상 부인인 박세영은 "나는 얘기가 잘 통하는 사람이었으면 했는데, 다행히 얘기가 잘 통하는 것 같다. 앞으로 점점 가까워 질 것 같다"고 은근한 속내를 드러냈다.

정유미는 "나는 굉장히 편하고 친구 같은 사람을 좋아한다. 많은 걸 함께 할 수 있는 사람이었으면 했다"며 "정준영은 그런 이상형과 많이 다르다고 생각했는데, 다르지가 않더라. 이건 나만 아는 건지 모르겠지만, 일치하는 부분이 정말 많다"고 가상 남편 정준영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이 말을 들은 정준영은 "이상형은 늘 바뀌는 거라고 생각한다"는 의외의 답변을 내놔 큰 웃음을 선사했다. 그는 "처음 만났을 때 이상형에 대해 얘길 한 적이 있는데, 그때 나는 나를 리드할 수 있는 여자를 선호한다고 했다. 그래서 정유미가 리드를 많이 하려고 한다"며 "그런데 내가 리드력이 강하다보니 그런 점이 재밌어서 좋게 받아 들여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소연은 "윤한 씨의 자상하고 배려심 깊은 모습이 보기 좋다. 그래서 뭐든 열심히 하려는 모습이 이상형에 가깝지 않나 생각한다"고 짧은 답변을 내놨다.

이소연의 가상 남편인 윤한은 "나도 정준영 씨와 같은 생각이다. 이상형은 바뀌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20대를 지나 결혼할 나이가 가까워지면서 현모양처 스타일이 좋다. 이소연 씨가 배우이지만 요리도 잘하고 집안일을 잘한다. 이소연은 결혼하면 100점 짜리 여자일 것 같다"고 극찬했다.

한편, '우결4'는 최근 막내 커플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던 태민-손나은이 하차하고, 그룹 2PM의 우영과 배우 박세영이 새로운 커플로 합류해 분위기 전환에 나선다. 새 커플 합류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우결4'는 오는 11일 오후 5시 10분에 방송된다.


장영준 기자 star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