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경련 회장단 "통상임금 판결로 경영 부담과 노사갈등"

최종수정 2014.01.10 07:31 기사입력 2014.01.09 18: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인호·최대열·김승미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장단은 9일 ‘1월 정례회의’를 갖고 “통상 임금 범위 확대에 따른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사 간 합의를 통해 임금체계를 단계적으로 개선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전경련 회장단은 이날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발표문을 통해 “통상임금 판결로 경영부담과 노사갈등이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통상임금 확대가 국내 기업의 인건비 부담 증가로 인한 경쟁력 약화, 투자위축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회장단의 입장은 향후 각 기업 노사가 임금협상을 벌일 때 기업에 단기적으로 과도한 부담을 주지 않는 방향으로 임금체계를 개편해야 한다는 뜻을 노사 양측에 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회장단은 정부가 경제살리기를 핵심 국정과제로 선정하고 기업활동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를 개선하기로 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이에 따라 회장단은 외국인투자촉진법 통과가 경제회복과 투자확대에 도움을 줄 것이라며 이에 화답하는 뜻으로 투자와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다만, 경제회복의 온기가 확대되기 위해서는 아직 계류 중인 경제활성화 법안들의 조속한 처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회장단은 올해 경제환경 전망과 관련해 “지난해 우리 경제가 무역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하는 등 경기회복에 긍정적인 신호가 있었지만 우리 경제를 낙관하기엔 이르다”고 진단했다. 미국 양적완화 축소, 환율 불안정, 내수 침체, 기업 수익성 악화, 가계부채 등 우리 경제의 대내외 불안요인이 산재해있다는 것이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올해는 우리 경제가 선진국으로 도약하느냐, 정체에 빠지느냐를 결정하는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라며 “경제를 살리는 데 정부와 기업, 국민이 한마음 한뜻으로 뭉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재계 총수들의 연초 상견례 성격을 띤 회의에는 허 회장을 비롯해 신동빈 롯데 회장, 조양호 한진 회장, 이준용 대림 회장, 박영주 이건산업 회장, 이웅열 코오롱 회장, 김윤 삼양 회장,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 류진 풍산 회장,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 등 10명이 참석했다. 구속수감, 건강상태 등 불가피한 사정이 있는 총수들을 제외하고는 모두 참석해 지난해 5월 회의 이후 참석률이 가장 높았다.

전경련은 이날 회장단 회의에 이어 다음 달 20일께 총회를 열어 회장단 개편, 회원사 확충, 사무국 및 유관기관 발전방향 등을 확정할 예정이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