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당국, 정보유출 카드사·KCB 특검

최종수정 2018.09.08 06:01 기사입력 2014.01.09 16: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금융당국이 1억여명의 정보 유출 파문을 일으킨 카드사와 코리아크레딧뷰로(KCB)에 대해 다음 주부터 특별검사에 나선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오는 13일부터 KB국민카드, NH농협카드, 롯데카드 등 3개 카드사와 KCB에 대해 현장 검사에 돌입한다.
이번 검사는 최근 신용평가사인 코리아크레딧뷰로(KCB) 직원이 카드사에서 관리하는 고객정보를 몰래 빼돌려 일부를 제3자에게 넘긴 사실이 적발된 데 따른 것이다.

유출된 개인정보에는 국민카드 5300만명, NH카드 2500만명, 롯데카드 2600만명 등 총 1억400만명의 인적사항이 포함돼 있다.

금감원은 이번 정보 유출과 관련 없는 카드사에 대해서는 자체 점검을 한 뒤 보고하도록 했다.
금융당국은 이번 정보 유출 규모가 방대하고, 금융사 잘못도 크다고 판단해 국민카드, NH카드, 롯데카드에 대해 강력한 제재를 부과할 방침이다. 파견 직원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KCB 임원에 대해서도 중징계할 예정이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