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의 4대 요리, "역시 대륙은 달라"

최종수정 2014.01.09 13:39 기사입력 2014.01.09 13:39

댓글쓰기

▲중국의 4대 요리 중 하나인 딤섬.

▲중국의 4대 요리 중 하나인 딤섬.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중국의 4대 요리'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한 포털 사이트에는 중국의 4대 요리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에 따르면 중국의 4대 요리는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쓰촨(四川), 광둥(廣東) 요리 등이다.

베이징은 밀 생산량이 많아 면류·만두·전병의 종류의 요리가 많다. 대표적인 베이징 요리는 흔히 '베이징 덕'으로 부르는 '오리 요리'다. 살코기와 껍질을 분리해 훈제를 해 기름기를 뺀 후 야채와 함께 밀전병에 싸먹는다.

항구가 발달한 상하이는 비교적 바다와 가깝기 때문에 해산물을 요리 재료로 많이 이용한다. 이 지방의 특산품인 간장과 설탕을 써서 진하고 달콤하며 기름지게 만드는 것이 특징이다. 상하이 게 요리는 특히 9월 말부터 1월 중순에 맛볼 수 있는 전 세계 식도락가들이 뽑는 진미다.
중국의 곡창 지대로 유명한 쓰촨 분지는 야생 동식물이나 채소류, 민물고기 등을 주재료로 한 요리가 많다. 더위와 추위가 심해 매운 요리와 마늘·파·고추 등 향신료를 많이 쓰는 요리가 발달했다. 누룽지탕, 마파두부 등이 대표적이다.

광둥은 '먹는 것은 광둥에서'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재료가 풍부한 곳이다. 외국과의 교류가 많은 지역으로 전통 요리와 국제적인 요리의 특성이 조화를 이뤄 독특하게 발달했다. 서유럽 요리의 영향을 받아 쇠고기, 서양 채소, 토마토 케첩 등 서양 요리 재료와 조미료를 사용하는 요리도 있다. 탕수육과 팔보채, 딤섬 등이 광둥 요리다.

중국의 4대 요리를 접한 네티즌들은 "중국의 4대 요리, 역시 대륙은 달라", "중국의 4대 요리, 내가 좋아하는 요리가 다 있네", "중국의 4대 요리, 오늘은 딤섬 먹어야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