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세청 "제2기 부가세 확정신고 오는 27일까지"

최종수정 2014.01.09 12:00 기사입력 2014.01.09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국세청은 9일 "오는 27일까지 2013년 제2기 확정 부가가치세(이하 부가세)를 신고·납부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 매출이 있는 사업자가 대상이다. 대상자는 개인 511만명, 법인 65만명 등 총 576만명이다. 전년 같은기간 566만명에 비해 1.8% 늘었다.
특히 이번 신고는 간이과세자(신고대상 179만명)의 신고 의무가 연 2회에서 1회로 축소된 이후 첫 번째 신고다. 간이과세자는 이번 신고시 지난해 1년(1월1일~12월31일)간의 사업실적을 신고·납부하면 된다. 간이과세자의 부가세 매출·매입세액 계산시 적용되는 업종별 부가가치율 또한 기존 20~40%에서 5~30%로 변경됐다.

국세청은 간이과세자가 전자신고서를 편리하게 작성할 수 있도록 안내 동영상을 홈택스(www.hometax.go.kr)에 게재하는 등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국세청은 매출감소 등 사업부진으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이 오는 20일까지 조기환급 신고를 할 경우 설 명절 전인 29일까지 조기환급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또 재해·대금회수 지연 등으로 경영여건이 어려운 사업자에 대해서는 납부기한을 최대 9개월까지 연장해 준다.
국세청은 부가세 신고 이후 다양한 자료와 방법을 통해 불성실신고자를 가려낸다. 실제 국세청은 작년 불성실신고자에 대한 사후 검증을 통해 7302억원의 부가세를 추징했다.

한재연 국세청 부가세과장은 "올해는 사후검증의 실효성 제고와 납세자의 부담, 경제여건을 감안해 사후검증 건수를 대폭 축소할 예정"이라면서도 "세원노출 정도가 낮은 대사업자·고소득 자영업자 위주로 대상자를 선정해 더욱 엄정하게 검증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