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10대 재벌총수 새해 주식가치 1.1조원 '증발'

최종수정 2014.01.06 08:04 기사입력 2014.01.05 12:06

댓글쓰기

새해 증시급락 속 이건희 회장 5000억원·정몽구 회장 3000억원 사라져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 청마년 새해 국내 증시가 약세 출발하고 있는 가운데 재벌그룹 총수들의 주식가치도 1조원 넘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10대그룹 총수들이 보유한 상장사 주식가치는 새해 들어 이틀 새 1조1400억원이 증발했다.
5일 재계정보사이트 재벌닷컴에 따르면 자산순위 상위 10대 그룹 총수들의 상장사 보유주식 가치는 3일 종가 기준 26조2937억원으로 지난해 마지막 거래일(12월30일) 27조4408억원 대비 4.2%(1조1470억원) 감소했다.

총수별 기준에서는 상장사 주식부호 1위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주식가치가 10조7731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말과 비교해 4.7%(5312억원) 줄어 감소폭이 가장 컸다.

삼성그룹 계열사들의 주가가 새해 들어 부진을 면치 못하면서 이 회장의 보유 주식가치도 급감했다는 분석이다. 코스피시장 대장주 삼성전자 주가는 지난해 말 137만2000원에서 129만6000원까지 5.5% 밀렸고, 삼성생명 주가 역시 10만500원으로 3.4%가 하락했다.
또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주식가치는 6조6252억원으로 작년 말과 비교해 4.5%(3116억원) 증발했다. 이 기간 현대차 주가도 22만4000원을 기록해 5.3% 약세를 보였다.

이 밖에도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현대중공업 대주주인 정몽준 새누리당 의원의 보유 주식가치는 각각 2조4448억원과 1조9179억원으로 이틀 동안 1236억원, 656억원이 감소했다.

구본무 LG그룹 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주식가치도 각각 442억원과 339억원이 줄었고,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과 허창수 GS그룹 및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의 주식도 187억원, 122억원이 쪼그라들었다.

한편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과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주식가치 감소액은 각각 57억원과 5억원으로 상대적으로 감소폭이 적게 나타났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