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승준 입국 금지 해제…네티즌들 "용서하자"vs"오지 마라"

최종수정 2014.01.01 14:43 기사입력 2014.01.01 14:43

댓글쓰기

유승준 입국 금지 해제…네티즌들 "용서하자"vs"오지 마라"

[아시아경제 e뉴스팀]가수 유승준의 입국 금지가 해제 소식에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거세다.

유승준 측은 1일 한 매체에 "유승준의 입국 금지 조치가 이달 해제된다"며 "올 상반기 한국에 복귀하기 위한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전해 팬들에게 뜨거운 논쟁거리를 던져줬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유승준 입국 금지 해제 왠지 마음이 씁쓸하다" "유승준 입국 금지 해제 잘 풀려서 다행이다" "유승준 입국 금지 해제 난 아직도 배신감이 크다" "유승준 입국 금지 해제 이젠 용서하고 싶다" "유승준 입국 금지 해제해도 국민정서는 어쩌려고 그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기 가수였던 유승준은 지난 2001년까지 "대한민국 남자로서 국방의 의무를 다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으나, 2002년 입대를 3개월 앞두고 미국 시민권을 취득해 논란이 된 바 있다.

한국 정부는 이를 병역기피로 간주해 출입국관리법 11조에 의해 유승준에게 영구 입국 금지 조치를 취했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