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로존 11월 소비자물가지수 소폭 상승…목표치 하회

최종수정 2013.12.17 22:30 기사입력 2013.12.17 22: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지은 기자]유로존의 11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월보다 0.9% 상승했다.

유럽연합(EU) 통계당국인 유로스타트가 17일(현지시간) 유로존의 11월 소비자물가가 상승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말 나온 예비치와 같은 결과로 10월 확정치인 0.7% 보다는 0.2%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상승률은 유럽중앙은행(ECB)의 목표인 2.0%에는 크게 못미치는 수치여서 인플레이션 압력이 약화된 것으로 분석됐다.

세부적으로는 에너지 가격이 전월 대비 0.8% 하락한 가운데 식료품과 공산품 가격은 소폭 상승했다.

이날 유로스타트는 지난 3분기 고용비용지수는 전년동기 대비 1.0%, 임금은 1.3% 상승했다고 밝혔다. 모두 2010년 3분기 이후 가장 낮은 상승폭이다.
이에 따라 인플레이션 압력이 약화된 상황에서 고용률과 임금 인상이 낮기 때문에 유로존의 디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제기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지은 기자 muse86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