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못 믿을 아파트 관리비… 이렇게 하면 ‘거품’ 빠집니다

최종수정 2013.11.21 16:21 기사입력 2013.11.21 14:00

댓글쓰기

성북구 석관동 두산아파트는 지하주차장 조명을 LED로 교체해 공동전기료를 80% 가까이 절감하고 있다.

성북구 석관동 두산아파트는 지하주차장 조명을 LED로 교체해 공동전기료를 80% 가까이 절감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도봉구 창동 삼성아파트는 균열보수와 재도장 공사를 하기 위해 업체에 의뢰한 결과, 5억1100만원이라는 견적서를 받았다. 주민들은 자치구 아파트 관리 전문가 자문단 검토를 통해 4억3200만원에 공사를 진행할 수 있었다.
#성북구 석관 두산아파트는 지하주차장 조명을 발광다이오드(LED)로 교체하는 공사에서 업체가 견적을 5억원으로 제시했지만 주민 중 전문가를 활용해 공사금액을 1억3700만원으로 낮췄다. 이 아파트는 공동전기료를 예전보다 80% 가까이 절감하고 있다.

서울시가 주민 참여로 아파트 관리비를 절감하고 주민 공동체를 활성화한 사례를 발굴, 확산시키기로 했다. 이를 위해 박원순 서울시장은 21일 관리비 절감이나 주민공동체 활동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아파트 4곳을 직접 찾아 주민들과 만났다. 박 시장은 "관리비 거품을 빼고 갈등은 줄이는 노하우가 민들레 씨앗처럼 서울시내 아파트 곳곳으로 퍼지도록 '맑은 아파트 만들기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서울시가 시행 중인 '맑은 아파트 만들기' 사업은 관리비 절감, 정보공개를 통한 관리 투명화, 공동체 활성화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사례는 서울시가 그동안 벌여온 아파트관리 실태조사, 우수사례 경연대회를 통해 확인됐다.
이 중 도봉구 삼성아파트는 전기요금계약방식을 바꾸고 형광등을 LED로 교체해 관리비를 절감한 사례다. 창동 삼성아파트는 1992년에 준공돼 18개동에 1668가구가 거주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공용전기 사용량을 분석, 기존의 '종합계약' 방식을 '단일계약' 방식으로 바꿔 1년간 4562만원 상당의 전기요금을 절감했다. 각 가구당 2만7000원씩 절감한 셈이다. 지난해 11월에는 지하주차장의 형광등 522개를 LED로 교체해 전기료 692만원을 절감했다.

송파구 잠실 파크리오아파트는 66개동에 6864가구가 거주하는 초대형 단지다. 이 단지는 전국 최초로 10곳의 야외 공유도서관을 만들어 아파트 내 공동체를 활성화시켰다. 주민들이 기증한 1500여권의 도서를 야외 공유도서관에 비치했고 66개동마다 '주민 소통게시판'을 설치해 소통의 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 밖에도 매년 주민들의 화합을 위해 '재능 한마당'이라는 축제를 열어 시나 공예품 등을 전시하고 있다. 이 밖에도 관리사무소 내 인력을 활용해 건물 부분보수나 도색, 조경작업 등 단순 보수공사를 직접 시행해 8824만9000원의 비용을 절감해 주민복지에 쓰고 있다.

잠실 파크리오아파트는 입주자대표회의를 공개진행하고 생중계도 실시한다. 성북구 종암2차 아이파크 아파트는 친환경소비자협동조합이 직거래장터를 운영한다.

잠실 파크리오아파트는 입주자대표회의를 공개진행하고 생중계도 실시한다. 성북구 종암2차 아이파크 아파트는 친환경소비자협동조합이 직거래장터를 운영한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중랑구 신내 데시앙아파트는 분양주택과 임대주택을 통합운영해 주민갈등을 해소한 사례다. 신내데시앙 아파트는 15개동에 1326가구가 거주하고 있는 단지로 분양가구(27%)와 임대가구(73%)가 함께 거주하고 있다. 양측의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공통의 관리규약을 제정하고 공동주택 대표회의 장과 부회장을 분양, 임대주택에서 한 명씩 선출했다. 단지 내 유휴공간은 '책울터'라는 도서관으로 만들어 커뮤니티를 활성화시킨 우수사례로 꼽혔다.

성북구 종암2차 아이파크 아파트는 주민들이 '친환경 소비자 협동조합'을 꾸렸다. 15개동에 782가구가 거주하는 이 아파트에서는 지난 3월 친환경소비자협동조합을 출범했다. 안전한 먹을거리를 저렴한 가격에 공동구매하고 직거래장터를 열어 주민들의 좋은 호응을 얻었다. 농산물 직거래와 공동구매로 물류비를 절감하고 공동체 활성화는 물론 관리비절감, 일자리창출 효과까지 거뒀다. 이 밖에도 아파트 지하주차장 LED공사를 실시해 공동전기료를 50%가량 절감했다.

서울시는 행정의 사각지대로 남아 있는 공동주택 임의관리단지와 집합건물과 관련된 법령을 중앙정부와 협의·개정해 관리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총 6126개단지 중 공동주택 의무관리단지(2138단지) 외에 임의관리단지(1955단지)와 오피스텔 등 집합건축물(2033동)은 법적으로 행정청의 관리감독 권한이 없다.

이로 인해 주민 갈등이 끊이지 않고 소송 등 분쟁이 발생하고 있다. 관리회사가 소유자와 세입자로부터 관리비 및 임대료를 이중으로 부과하거나 건물 운영에 따른 수익금을 주민들에게 돌려주지 않고 개인적으로 부당하게 취득하는 등의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 아파트에서 발생했던 문제점들이 고스란히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박 시장은 "맑은 아파트, 시민이 행복한 아파트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서울시 행정력만으로는 한계가 있으므로 이번 현장투어를 통해 소개된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협동조합을 통해 주민 스스로 자치 관리능력을 키워가는 등 시민들이 주인의식을 가지고 적극 참여해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