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루이뷔통 회장 검찰 조사

최종수정 2013.11.18 07:36 기사입력 2013.11.18 05: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 프랑스 최대 부호인 베르나르 아르노 루이뷔통(LVMH)그룹 회장이 불법자금 이전 혐의로 벨기에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16일(현지시간) 벨기에 경제지 데 테이트에 따르면 벨기에 검찰은 아르노 회장이 벨기에에 설립한 지주회사 필인베스트로 29억유로(4조2000억원 상당)의 자금을 불법적으로 이전한 혐의를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또 아르노 회장이 브뤼셀 시내에 보유한 고급 아파트를 이용해 주소지를 불법적으로 둔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아르노 회장이 1999년 벨기에에 설립한 필인베스트는 2011년 12월 이후 자본금이 급증했다. 이 회사는 2005∼2007년에도 자본금이 갑자기 불어나 불법 자금 이전 의혹을 받은 바 있다.

필인베스트의 법무 담당자는 벨기에 검찰의 이번 조사는 1년 전에 시작된 법적인 절차에 따른 '통상적이고 기술적인 조사 과정'이라고 말했다.
이 담당자는 "필인베스트는 설립 이후 14년 동안 정상적인 지주회사로서 활동했으며 항상 벨기에 법규정을 준수했다"고 주장했다.

재산 290억달러(33조원)로 프랑스 최고 부자인 아르노 회장은 지난해 벨기에 당국에 국적 취득을 신청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을 빚었다. 아르노 회장은 세금을 회피하기 위해 벨기에 국적을 취득하려 한다는 비난이 쏟아지자 지난 4월 벨기에 국적 신청을 철회했다.

프랑스 사회당 정부가 최고 75%에 달하는 부유세 도입 방침을 밝히자 프랑스 국민배우 제라르 드파르디외가 국적을 러시아로 바꾸는 등 프랑스 부자들의 외국 국적 취득 붐이 일었다.

벨기에는 부유세도 없고 상속세와 자본이득세도 프랑스보다 훨씬 낮아 프랑스 부자들이 선호하는 투자 지역이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