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기도 김문수지사 부임후 1년에 3차례씩 '조직개편'

최종수정 2018.08.15 20:18 기사입력 2013.11.07 16:47

[수원=이영규 기자]경기도가 2006년 김문수 지사 민선4기 출범 후 지난 8년간 모두 25차례의 조직개편을 단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1년에 평균 3차례 조직을 손질했다는 얘기다.

또 경기도의회에서 제정한 조례 중 모두 10건에 대해 '재의'(재심의 요청)를 요청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재의 건수는 지난 2010년 김 지사 민선 5기 출범 후 급증한 것으로 확인됐다.
7일 경기도와 도의회에 따르면 도는 지난 2006년 김 지사 부임 후 민선 4기(2006~2010) 11번, 민선 5기(2010~2013년 현재) 14번 등 모두 25번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이에 대해 일부에서는 잦은 조직개편에 따른 공무원들의 업무 적응도 하락과 도민들의 혼란 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다.

도의회 이해문 의원(새누리ㆍ과천1)은 "자주 조직을 개편하다 보면 공무원과 도민들의 혼란비용도 만만찮다"고 지적했다.

도 관계자는 "중앙 부처가 바뀌다보면 자동으로 거기에 맞춰야 하고, 특히 경기도는 수원과 의정부로 업무가 2원화돼 있다 보니 아무래도 조직개편이 많다"며 "잦은 조직개편에 따른 주민들의 혼란과 공직자들의 예산 낭비 문제를 없애는데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아울러 도의회에서 통과된 조례에 대한 재의 요구도 민선 5기들어 급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도의회 김유임 의원(민주ㆍ고양5)은 "경기도의 재의요구를 보면 민선 4기 1건, 민선5기 9건 등 모두 10건에 이른다"며 "입법기관에서 의결된 법률(조례)은 매우 신중하게 재의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특히 "대통령도 국회 법안에 대해 재의를 하는데 실제로 보면 이명박 정부에서는 1건, 노무현 정부에서는 6건, 김영삼과 김대중 정부에서는 한 건도 없다"며 "그런데 경기도는 민선 5기에만 무려 9건이나 된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6일 도의회 본회의 도정질의 답변에서 "재의요구가 많이 늘어나는 데 우선은 여러 가지 법률 규정상으로 맞지 않는 부분이 있고, 집행부 의사를 무시한 채 강행처리된 법률도 있고, 형편상 추진할 수 없어서 재의한 경우도 있다"고 해명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안유진 '상큼 비주얼' [포토] 한소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이하이 '또렷한 이목구비'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발리댁' 가희, 탄탄한 복근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