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구자철, 백패스 실수로 선제골 헌납…팀 역전승에 안도

최종수정 2013.09.22 00:39 기사입력 2013.09.22 00:29

댓글쓰기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볼프스부르크의 구자철이 정규리그 6경기 연속 선발로 나섰으나 결정적인 실수를 남긴 채 일찌감치 물러났다.

21일(한국시간) 폭스바겐 아레나에서 열린 2013-14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6라운드 호펜하임과의 홈경기다.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장, 전반 45분만을 소화한 뒤 1대1로 맞선 상황에서 이반 페리시치와 교체됐다.
예기치 못한 실수가 이른 시간 경기를 마친 배경으로 작용했다. 구자철은 전반 15분 미드필드 진영에서 헤딩 백패스를 시도하다 선제골을 헌납했다. 다소 애매한 위치한 떨어진 공을 상대 공격수 안소니 모데스테가 가로챈 뒤 골키퍼를 제치고 왼발 슈팅을 날려 골망을 갈랐다.

반격에 나선 볼프스부르크는 전반 종료 직전 동점골을 성공시키며 구자철의 부담을 덜었다. 오른 측면에서 크리스티안 트레시가 밀어준 패스를 마르셀 샤퍼가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고, 수비 맞고 뒤로 흐른 공을 이비차 올리치가 왼발로 차 넣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공교롭게도 구자철이 물러난 직후 볼프스부르크의 역전골이 터졌다. 후반 시작 3분 만에 후방에서 길게 넘어온 패스를 상대 수비가 잘못 걷어내자, 빈틈을 노린 올리치가 이를 낚아채 골키퍼 키를 넘기는 로빙슛을 성공시켰다.
승기를 잡은 볼프스부르크는 다니엘 콜리지우리, 팀 클로제 등 교체자원을 연달아 넣고 수비를 강화하며 2대1의 한 골차 승리를 지켜냈다.

한편 아우크스부르크로 이적한 홍정호는 하노버96과의 원정경기 명단에서 제외돼 데뷔전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팀은 후반 6분 터진 폴 베르헤흐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1대2로 역전패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포토] 제니 '일상이 화보'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포토] 클라라 '독보적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