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주가는 '무덤덤'…MS 노키아 인수영향 미미

최종수정 2013.09.04 12:36 기사입력 2013.09.04 11: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마이크로소프트(MS)의 노키아 휴대폰 사업 부문 인수가 삼성전자 주가에 '의미 있는 악재'로 작용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4일 오전 11시13분 현재 삼성전자는 전날 대비 6000원(0.45%) 떨어진 133만원에 거래 중이다. 7000원(0.52%) 하락에서 출발한 주가는 장중 한때 1%대 이상 약세를 보이기도 했으나 하락폭을 좁혀 0.7~0.9%대 약보합권에서 등락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MS의 노키아 인수가 삼성전자 주가에 부정적인 변수로 작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도현우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노키아의 시장점유율이 미미하기 때문에 인수 효과가 크게 날 것 같지 않다"고 진단했다.

되레 MS의 주가 낙폭이 더 큰 상황이다. 양 사가 합의 소식을 발표한 3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MS는 전일 대비 1.52달러(4.55%) 하락한 31.88달러로 마감했다. 시장의 기대보다 우려가 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송종호 KDB대우증권 연구원도 "MS 입장에선 7조원 넘는 자금을 '노키아'라는 난파선에 쏟아부은 셈"이라면서 "중국의 성장성 있는 기업을 인수하든가 새로운 혁신사업분야에 도전하지 않고 수익성이 악화된 노키아를 인수했다"고 짚었다.
이어 "모토로라를 인수한 구글이 노키아까지 인수했다면 조금 위협이 될 수 있겠지만 노키아와 MS가 뭉쳐서 삼성전자에 줄 수 있는 영향은 약하다"고 덧붙였다.

한때 휴대폰업계 1위로 글로벌 시장을 호령했던 노키아는 스마트폰 시장에 적응하지 못해 삼성전자와 애플에 밀리면서 지난해 3분기부터 분기당 판매량이 1000만대 밑으로 떨어졌다. 지난 9분기 동안 50억유로 이상의 손실을 보는 등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