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김맹녕의 골프영어산책] "골프장에서 바람이 불 때~"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자연과 함께 하는 골프에서 바람은 피하기 어려운 요소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바람의 방향과 세기를 측정하기 위해 '잔디를 한 웅큼 잡아 바람에 날리는(chuck's grass into the air)' 광경을 본 한 골프광이 꿈속에서 앞바람이 심하게 불자 부인의 음모를 잔디로 착각하고 뽑아 잠자던 부인을 놀라게 했다는 유머가 있다.
골퍼에게 바람은 그만큼 압박감을 준다는 사실을 시사한다. 올해 디오픈이 열리는 스코틀랜드 뮤어필드골프장은 특히 전형적인 링크스코스다. 좁은 페어웨이와 거센 러프, 깊은 항아리(pot) 벙커를 상대해야 한다. 여기에 강한 비바람도 있다. 해안가 바람은 특히 요술할머니처럼 시시각각 방향을 바꾸며 선수들을 괴롭힌다.

정석대로 공을 치면 바람의 심술 때문에 타수를 잃어버리기 십상이다. 유능한 선장처럼 바람에 적응해 클럽과 구질을 선택하는 현명함이 필요하다. 스코틀랜드 골프 속담에 '잔잔한 바람은 유능한 골퍼를 만들수 없다(A smooth wind never made a skilful golfer)'고 했다. 앞바람 일 때는 낮은 탄도의 '로우 샷(low shot)'을 구사하는 반면 뒷바람에서는 공을 바람에 싣고 날리는 '하이 샷(high shot)'을 쳐야 한다.

미국의 한 스포츠연구팀 통계에 의하면 시속 40마일의 앞바람을 안고 칠 때는 40야드 정도 덜 나가고 뒷바람으로 칠 때는 20야드 더 나간다고 한다. 바람에 따라 60야드나 비거리 차이가 난다는 이야기다. 옆바람일 때는 당연히 속도와 방향을 고려해 타깃을 오조준 해야 한다. 골프공은 지상에서 출발해 공중에 떠있다가 다시 지상으로 내려앉는 과정이 항공기와 같아 골프의 바람 용어는 항공 용어와 비슷하다.
앞바람은 '헤드 윈드(head wind)', 뒷바람은 '테일 윈드(tail wind)', 측풍은 '크로스 윈드(cross wind)'다. 또 강한 바람은 '스트롱 윈드(strong wind)'다. 바람이 강하게 부는 날은 '거스티 데이(gusty day)' 또는 '윈디 데이(windy day)'다. 미국인들이 문장으로 표현할 때는 앞바람은 'into the wind', 뒷바람은 'with the wind'로 사용한다.

나뭇잎이 흔들리는 정도와 연못 위의 물결 방향, 잔디를 날리는 등으로 바람의 방향과 강도를 짐작할 수 있다. 해안가 골프장에서는 아예 기상대에서 쓰는 수탉모양의 풍향계 '웨더콕(weather cock)'이나 공항 활주로에서 쓰는 자루모양의 '윈드삭(windsock)'을 설치하기도 한다.

글ㆍ사진=김맹녕 골프칼럼니스트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끊임없이 정치적 공격 가해져"…정우성, 9년 만에 유엔 난민대사 사임 [청춘보고서] '절간같다'는 옛말…힙해진 이곳 댕댕이랑 가요

    #국내이슈

  •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바이든, 美 대선 후보 사퇴…새 후보로 '해리스 추대론' 무게(종합) 폭포서 인생샷 찍으려다 '미끌'…인도 유명 인플루언서 추락사

    #해외이슈

  •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이미지 다이어리] 장인의 秀세미 "1000만원 써도 또 사러 와요"…제니·샤이니도 반한 이 반지 [럭셔리월드]

    #포토PICK

  •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782마력 신형 파나메라 PHEV, 내년 韓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