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금감원 노조, "금융위, 개편 대상에 포함돼야"

최종수정 2013.06.25 15:43 기사입력 2013.06.25 15: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금융감독원 노동조합은 박대통령이 금융위 산하 '금융감독체계 선진화 TF'에 대한 재검토를 지시한 것과 관련, 금융위원회를 포함한 개편방안이 필요하다는 뜻을 25일 밝혔다.

이날 금감원 노조는 성명서를 통해 금융위가 개혁의 대상에서 제외되고, 금감원에 모든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고 비난했다. 노조는 "과거 여러 금융정책의 실패로 수많은 금융소비자들에게 피눈물을 흘리게 했던 장본인은 바로 금융위 관료들이다"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박 대통령의 뜻은 정책 수립을 담당하는 금융위를 포함한 감독체계 전체를 개편하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노조는 금융위가 금감원의 제제권을 강탈하고자 한다며 비난했다. 노조는 "금융회사에 대한 검사권과 제재권은 분리되지 않아야 한다"며 "금융위가 금감원의 제재권을 강탈하려하는 시도는 집단 이기주의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더불어 노조는 금융계가 금융관료(모피아)의 퇴직 후 노후대책 일자리로 악용되고 있다며 금융관료를 청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미란 기자 asiaro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