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히든챔피언스팩, 기관 반대로 끝내 합병 무산

최종수정 2012.11.22 12:38 기사입력 2012.11.22 12:25

댓글쓰기

주요 주주인 동부·유진운용 반대해…청산 절차 밟을 듯

[아시아경제 정재우 기자] 삼성증권과 메리츠증권이 상장을 주관한 히든챔피언스팩1호와 환경에너지 전문업체 엔바이오컨스의 합병 시도가 끝내 무산됐다. 합병을 위해 열린 주총에서 주요 주주인 동부, 유진 등 자산운용사들이 반대의견을 표했기 때문이다. 이달 초 엔바이오컨스가 반대의사를 내비친 KTB자산운용의 지분을 매입하는 등 적극 노력했지만, 다른 기관투자자들의 부정적인 인식을 극복하지 못한 셈이다.

2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는 이날 여의도 한국화재보험협회에서 엔바이오컨스와의 합병승인을 위한 임시주주총회을 열고 합병안을 상정했으나 기관투자자들의 반대로 안건이 부결됐다.

히든챔피언스팩 관계자는 "동부자산운용, 유진자산운용 등 기관투자자들의 반대로 합병안이 부결됐다"며 "이번 합병안 무산으로 스팩은 추후 청산절차를 밟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 합병 승인을 위해 지난 10월11일에서 11월22일로 연기한 바 있지만, 더 이상의 주주총회 연기는 무의미하다고 판단했다는 설명이다.

동부자산운용과 유진자산운용은 공모펀드와 사모펀드 등의 형태로 히든챔피언스팩 지분을 각각 17%, 15%가량 보유하고 있다. 이날 합병승인에 반대한 한 자산운용사 관계자는 "스팩을 보유한 운용사 입장에서는 합병당사자보다 지분을 실제로 보유하고 있는 수익자(투자자) 입장을 더욱 고려할 수밖에 없다"며 "시장 변동성이 심해 상장 후 위험성이 높다고 판단해 합병에 반대한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어 "중소형주가 2분기 이후 많이 오른 상황이라는 점도 부담으로 작용했다"고 덧붙였다.

엔바이오컨스는 이번 합병을 성사시키기 위해 이달 초 공개적으로 합병 반대를 선언한 KTB자산운용의 지분을 8% 가까이 매입하는 등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였으나 씁쓸한 결과를 남기게 됐다.
엔바이오컨스는 하수 찌꺼기와 음식물 쓰레기 등을 연료나 사료로 재활용하는 폐기물 자원화 사업을 영위하는 업체다. 지난해 매출액 359억원, 영업이익 88억원을 실적을 달성했다.


정재우 기자 jjw@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