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일화 TV 토론, 文 "내일 만나자" 安 "그러자"

최종수정 2012.11.22 00:26 기사입력 2012.11.22 00: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는 21일 서울 효창동 백범기념관에서 진행된 단일화 TV토론에서 무소속 안철수 대선후보에게 단일화 방식 협상과 관련해 "내일 당장이라도 만나보겠느냐"고 회동을 제안했다.

이에 안 후보는 "그렇게 하면 좋겠다"라며 "많은 국민들이 답답해하고 있다. 같이 만나 좋은 방안이 도출됐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양 후보의 TV토론의 첫번째 주제로 이뤄진 정치분야 토론에서 두 후보 사이에 이같은 문답이 오갔다.

이어진 토론에서 문 후보는 "실무팀의 협상이 처음 주장 이후 전혀 달라지지 않았고, 절충이 필요한데 안 후보가 동의해주면 어떤가"라고 물었고, 안 후보는 "누가 박근혜 이길 수 있는 방식이면 일임하겠다고 했는데 안타깝게도 의견이 조율이 안된 것 같다"고 답했다. 문 후보는 또 안 후보측이 협상에서 물러서지 않는다며 함께 노력하자고 주문했고, 안 후보는 "물러나지 않았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되받았다.

새정치공동선언에 의원수 조정을 '축소'로 해석한 것과 관련한 문 후보의 질문에 안 후보는 이미 합의한 부분이고, 새누리당이 동의해야 하는 부분이라서 '조정'이라는 유보적 표현을 쓴 것이라고 답하면서 물러서지 않았다
이어 안 후보는 문 후보에게 "단일화 후보로 왜 문 후보가 돼야 하는지"를 물었다. 이에 문 후보는 "단일화의 목적이 박 후보를 이기고 정권교체하고, 정권교체 통해서 새정치 해내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과연 누가 박 후보를 이길 수 있는 후보인지를 그것을 판단해 내는 것이 단일화 과정이고, 그 기준은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로부터 누가 더 많은 지지를 받느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단일화의 방안도 그런 후보를 국민들로 부터 판단 받는 것에 단일화 역점이 주어져야 한다고 보고, 단일화 방식이 그 점에서 의견이 모아지지 않는 것이 안타깝다"며 기존의 입장을 고수했다.

이에 안 후보는 "제 의견은 마지막 투표 순간에 박 후보와 단일후보가 있을 때 누구에게 지지를 보낼 것인가. 그것이 현장상황 반영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맞받았다.


이윤재 기자 gal-r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