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을버스 운행 두 시간 연장

최종수정 2012.11.21 16:55 기사입력 2012.11.21 16:55

댓글쓰기

정부, '버스운행 중단' 대비 비상수송대책 마련
[아시아경제 조태진 기자]정부가 버스 운행중단 사태를 대비하기 위한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했다.

국토해양부는 21일 버스 운행중단이 국민에게 주는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출퇴근 시간대 지하철을 추가 편성하고, 막차 시간을 1시간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운행중단에 참여하지 않는 마을버스 첫차와 막차 시간을 각각 1시간씩 늘리고, 전국적으로 7600여대의 전세버스를 시내 주요 구간에 비상 투입하기로 했다.

마을버스 운행시간 연장에 따라 서울시의 경우 기존 하루 3만1702회에서 3만5300회로 늘어나게 될 전망이다. 이 밖에 운행중단되는 시외버스 구간에는 고속버스 예비차량과 임시 일반열차를 추가로 투입해 이동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고속버스의 경우 예비차량 99대가 투입되고, 전세버스 100대를 운행노선에 투입할 방침"이라며 "열차의 경우 임시일반열차 8대를 주요 노선에서 운행하도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버스 운행중단에 대비해 제2차관을 본부장으로 비상수송대책본부를 24시간 가동하고 버스 운행 중단 현황을 지속적으로 파악하고 사태가 조기에 종료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 관계기관과 협조해 공무원, 공기업 직원의 출근시간과 초중고 학생들의 등교시간이 1시간 늦춰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조태진 기자 tjj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