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2 전자상거래시장, 빛과 그림자.. 美, 거품론에 투자자 썰물

최종수정 2012.11.21 13:55 기사입력 2012.11.21 13:55

댓글쓰기

3분기 2600억원 몰렸지만 시장 급성장 경계 눈초리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유통업계의 새로운 '노다지'로 간주됐던 전자상거래 시장이 위기에 직면했다. 일확천금을 꿈꾸는 인터넷 쇼핑몰이 우후죽순처럼 생기면서 경쟁은 치열해진데다 투자자들은 전자상거래 시장의 거품에 대해 우려하며 투자를 꺼리는 탓이다.

블룸버그통신은 올해 3ㆍ4분기 미국의 온라인 쇼핑몰 창업으로 몰린 자금이 2000년 닷컴 붐 수준을 넘어서 벤처투자자들이 전자상거래 거품에 대해 의심하고 있다고 최근 전했다.

미 상무부에 따르면 3분기 미 전자상거래 분야의 벤처투자는 2억4210만달러(약 2630억원)로 1년 전의 두 배다. 이는 2000년 승인된 벤처자금보다 많은 것이다.

미 전자상거래 분야는 여전히 걸음마 단계다. 3분기 온라인 거래 규모는 업계 전체 거래 규모의 4.9%에 불과하다. 지난해 2260억달러였던 온라인 판매 규모는 오는 2016년 45% 늘어 3270억달러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2000년 닷컴 붐으로 큰 손실을 본 투자자들은 전자상거래 시장의 급성장에 의심 어린 시선을 던지고 있다. 특히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업체 페이스북의 주가가 폭락한 뒤 이런 시선이 더 많아졌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e베이의 임원 출신 다나 슈탈더는 "전자상거래 시장에 대한 평가가 부풀려진 것은 분명하다"며 "전자상거래는 복잡한 사업"이라고 소개했다. 인터넷 쇼핑몰 출범에 자본이 많이 드는 반면 수익률은 낮아 투자금을 회수할 경우 수익률이 보통 1~2배다.
재고 처리 문제와 운송비도 인터넷 쇼핑몰을 출범시키는 데 걸림돌이 되고 있다. e베이ㆍ아마존처럼 견고한 선두 업체와 치열하게 경쟁해야 하는 것도 부담이다. 이는 온라인 쇼핑몰 후발 투자자들이 손실을 계속 떠안고 가야 한다는 뜻이다. 페이스북, 징가, 그루폰에 뒤늦게 투자한 이들은 막대한 손해를 감수해야 한다.

지난해 전자상거래 업계는 자금을 유치하는 데 힘들었다. 인터넷 광고, 비즈니스 소프트웨어, 웹 분석에 투자하면 쏠쏠한 수익을 얻지만 전자상거래 분야는 달라 투자가 적었기 때문이다.

구글ㆍ야후ㆍ페이스북 등 웹 사이트의 주당 수익률은 최소 4배에 이른다. 아마존이 2009년 온라인 신발 매장 자포스닷컴을 인수했을 때와 달리 지금은 2~3배 높은 가격은 제시하지 않는다. 인터넷 쇼핑몰의 투자가치가 그만큼 떨어졌다는 뜻이다.


지연진 기자 gy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