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 C&C, 中 e-커머스 사업 본격 추진

최종수정 2012.10.28 11:00 기사입력 2012.10.28 11:00

댓글쓰기

중국 현지 IT기업에 대한 지분투자 계약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SK C&C(대표 정철길)는 중국 현지 IT 기업인 위농전자상무회사(이하 위농)에 대한 지분투자 계약을 맺고 중국 농촌지역을 무대로 e-커머스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지분투자는 SK C&C가 지난 2월 후베이성 공급수매협동조합과 체결한 중국 농촌경제발전협력의 일환으로 당시 양사는 중국내 농산물 유통 네트워크 구축 및 전자상거래 기반 농촌도매시장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에 합의한 바 있다.
SK C&C는 1260만 위안(RMB, 22억6000만원)을 투자해 위농의 지분 42%를 인수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중국 현지 e-커머스 사업 추진시 진입장벽 해소와 중국내 안정적인 사업 수행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SK C&C가 지분을 인수한 위농은 후베이성 공급수매협동조합의 IT 자회사로 e-커머스 및 IT 관련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해 설립됐으며 현재 후베이성 이창시 소재 391개 조합 가맹점들을 대상으로 통신료 대리납부 서비스, 전기료 대리납부 서비스, 인터넷 회선판매 대행사업 등을 전개하고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SK C&C는 중국 최대 농수산물 유통지역이자 5700만 인구 중 2800만 명이 농업에 종사하고 있는 후베이성을 e-커머스 사업 전초기지로 확보했다. 이를 바탕으로 SK C&C는 올 연말까지 위농의 시범사업을 확대해 e-커머스 가맹점을 500개까지 확보할 계획이다. 이후 2013년부터 2016년까지 후베이성 5만5000개 조합가맹점 대상 사업으로 확대하고 2017년부터는 중국전역에서 농촌 e-커머스 사업을 전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SK C&C는 향후 위농이 구축한 IT 인프라를 기반으로 전자복권, 항공ㆍ철도티켓 구매대행 등의 부가서비스를 확대하고 물류ㆍ유통사업, 휴대전화용 심카드 판매 대행사업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남방(李南方) SK C&C 중국법인 총재는 "이번 e-커머스 사업은 중국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강력한 현지 파트너가 결합된 최적의 사업조건을 갖추고 있다"며 "향후 중국내 신성장 사업을 위한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