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건희 회장님과의 식사, 200대 1의 주인공 가려져

최종수정 2012.08.22 16:09 기사입력 2012.08.22 15:48

댓글쓰기

9월 4일 오찬, 차장급 이하 사원들로 최종 결정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2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의 식사에 초대되는 삼성그룹 직원 10명이 최종 결정됐다. 이 회장은 최종 결정된 10명과 오는 9월 4일 오찬을 가질 예정이다.

22일 삼성그룹에 따르면 이건희 회장과의 오찬을 공개 모집한 결과 10명이 최종 결정됐다. 성별로는 남자와 여자가 각각 5명, 직급별로는 차장급 이하 직원들이 이 회장과 점심을 함께 할 예정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인사팀의 김상욱 차장, 삼성전자 DMC 연구소의 김석원 과장, 삼성전자 VD 사업부 판카즈 과장(인도 출신), 삼성전자 반도체사업부 김도영 과장, 삼성디스플레이 김연주 과장을 비롯해 삼성중공업 최희경 과장, 이명녕 과장, 삼성생명 조세현 대리, 삼성SDS 김지현 사원 등이 참석한다.

소속사는 삼성전자가 4명으로 가장 많고 삼성테크윈,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S, 제일모직, 삼성생명, 삼성중공업 등 1명씩으로 결정됐다.

총 10인이 제출한 사연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 회장과의 이벤트를 위해 아껴두기로 한 것이다.
삼성그룹은 지난 6월 25일 이 회장 취임 20주년을 맞아 그룹내 공개모집을 통해 이 회장과의 오찬을 함께 할 직원 10명 선정에 나섰다. 약 2000명이 다양한 사연을 올려 경쟁률이 200대 1을 넘어섰으며 삼성그룹 내부 인트라넷에선 다양한 직원들의 댓글이 540여건이 넘어서는 등 큰 반향을 일으켰다.

한편 선정되지는 못했으나 우수한 사연으로 지원한 직원 250명에게는 이건희 회장이 직접 소정의 기념품을 선물할 예정이다.


명진규 기자 aeo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