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선 흐리는 '네이버窓' 정치학

최종수정 2012.08.22 12:47 기사입력 2012.08.22 11:20

댓글쓰기

안철수 룸살롱, 박근혜 룸살롱, 박근혜 콘돔...실시간 검색어, 기사노출 등 'B급 여론 제조기' 우려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국내 최대 포털 사이트 네이버가 '대선 홍역'을 앓고 있다.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명예훼손 검색어 등을 조작한다는 의혹이 제기된데 이어 게시중단(블라인드) 서비스 논란도 끊이지 않는다. 기사 노출이나 삭제 등 뉴스 편집에 대해서도 공정성 논란이 일고 있다.

22일 인터넷 업계에 따르면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를 운영하는 NAVER (대표 김상헌)이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첨예하게 대립하는 주요 대선 후보 지지자들 사이에서 곤혹스러워 하고 있다. 각 후보 진영의 대립이 본격화되면서 네이버의 공정성이 도마 위에 오른 것이다. NHN은 나름의 원칙과 기준에 따라 네이버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에게 불리한 검색어나 기사가 노출되면 공정하지 않다는 비판이 쏟아지기 일쑤다.

대선 흐리는 '네이버窓' 정치학
21일 불거진 '룸살롱' 키워드 논란이 대표적인 사례다. 네티즌들은 네이버에서 '룸살롱'을 검색하면 성인인증 절차를 요구하는데 '안철수 룸살롱'은 이 같은 절차 없이 검색이 가능하다며 공정성에 문제가 있다는 주장을 펼쳤다.

이에 대해 네이버는 '룸살롱' 또는 이를 포함한 내용을 검색할 경우 성인 인증 절차를 밟도록 하고 있지만 검색량이 일정 수준을 넘고 해당 키워드와 관련된 언론보도가 있는 경우에는 성인 인증을 해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상헌 NHN 대표도 진화에 나섰다. 김 대표는 "결과적으로 혼선을 빚은 것 같아 안타깝고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청소년유해단어의 검색에 대한 성인 인증은 현행과 같이 계속 유지하되 관련된 뉴스 기사는 성인 인증과 상관없이 검색 결과로 노출되도록 개편을 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의 공정성이 문제가 된 것은 검색어만이 아니다. 네이버의 게시판이나 블로그의 글이 보이지 않게 처리하는 블라인드 서비스도 공정성 논란의 대상이다. 지난 2월에는 강용석 의원이 블로그에 올린 안철수 원장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 인수 관련 글에 대해 안랩의 요청으로 블라인드 처리했다가 강 의원의 요청을 받고 복원하면서 문제가 불거지기도 했다.
NHN은 블라인드는 '정보통신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제44조의2'에 따른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국내 주요 포털들이 참여하고 있는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는 올해 선거와 관련해 후보자들의 연관검색어 및 자동완성 검색어 목록 삭제 요청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뉴스 편집도 골칫거리다. 지난해 7월에는 이명박 대통령에게 불리한 기사가 삭제됐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다른 포털에서는 검색이 되는데 유독 네이버에서는 삭제돼 여기에 정치적 배경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서 나온 것이다. 이에 대해 당시 네이버는 해당 언론사의 요청을 받아 통상적인 절차에 따라 업무를 진행했다고 해명에 나서야 했다.

김상헌 대표는 "올해가 대선의 해인만큼 개별 정치인을 포함한 정치권, 정치적 이슈에 관심이 많은 사용자들이 지속적으로 네이버에 다양한 요구 혹은 불만 사항을 얘기하고 있다"며 "네이버 뉴스의 경우 같은 기사를 놓고도 정치적 입장에 따라 정 반대되는 문의를 해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김철현 기자 kc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