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월 도입 네이버 유료 앱 장터 '개발자 우대' 작전

최종수정 2012.08.22 16:11 기사입력 2012.08.22 10:00

댓글쓰기

N스토어 유료서비스 10월 도입

10월 도입 네이버 유료 앱 장터 '개발자 우대' 작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NHN이 애플과 구글이 주도해온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장터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 이르면 오는 10월부터 유료 앱 거래 서비스를 시작하는 것이다. 특히 앱 내 결제시 외부 결제 시스템을 허용하는 차별화된 조건으로 추격의 고삐를 죈다는 복안이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NHN의 네이버가 운영하는 앱 장터 'N스토어'는 10~11월께 유료 앱 결제 시스템을 도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 무료 앱을 유통해오던 데서 유료 앱으로 거래 품목을 확대하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N스토어에서 유료 앱 유통이 이뤄지면 '반쪽 서비스'라는 한계를 벗고 애플 앱스토어나 구글 안드로이드마켓과 본격적인 경쟁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NHN은 개발사에게 더 많은 수익을 보장해주는 방향으로 앱스토어를 운영할 방침이다. 앱 내 결제에서 판매 금액의 70%를 개발자(30%는 장터 사업자 수익)에게 주는 기존의 7대3 수익 배분 방식과는 달리 개발사(또는 개발자)가 자유롭게 외부 결제 솔루션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다.

애플과 구글은 7대3의 수익 배분 방식을 근간으로 한 자체 결제 솔루션을 사용하고 있다. 반면 NHN이 외부 결제 솔루션을 자유롭게 선택해 결제하도록 허용하면 개발사가 8대2나 9대1 등 자신에게 유리한 조건의 외부 결제 솔루션을 쓸 수 있어 더 많은 수익을 거둘 수 있다. 이렇게 되면 1000원짜리 앱을 하나 팔았을 때 개발사가 기존보다 더 많은 수익을 챙기게 된다. 업계 관계자는 "더 높은 수익을 노리는 개발자들이 N스토어에 몰리면 장터에서 거래되는 앱의 숫자도 급속히 늘어날 것"이라며 "후발 주자라는 약점을 빠르게 극복할 수 있는 방안"이라고 평가했다.

NHN의 이같은 전략은 국내 앱 시장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현재 국내 시장은 애플과 안드로이드 진영으로 양분된 가운데 삼성전자와 이동통신 3사 등도 자체적으로 앱을 판매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NHN의 가세는 주도권 싸움에 불을 붙이는 한편 앱 시장 전체의 빠른 성장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사업체 IHS에 따르면 전 세계 앱 장터 매출은 2012년 56억달러에서 2013년 69억달러, 2014년 83억달러로 성장할 전망이다.
NHN 관계자는 "콘텐츠 개발자들과의 상생에 초점을 맞춰 '유통 플랫폼'의 아이덴티티를 확보해 갈 계획"이라며 "NHN의 강점을 살려 제조사ㆍOSㆍ통신사 구분 없이 대부분의 모바일 기기와 PC에서 하나의 콘텐츠를 연속해서 즐길 수 있는 장터로 키워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유진 기자 tin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