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영건설 ‘창원 메트로시티Ⅱ’ 계약률 92%

최종수정 2012.07.03 14:49 기사입력 2012.07.03 14:49

댓글쓰기

태영건설 ‘창원 메트로시티Ⅱ’ 계약률 92%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태영건설 '창원 메트로시티Ⅱ'가 92%의 계약률을 달성하며 창원시의 달아오른 분양열기를 보여주고 있다.

태영건설은 지난 5월31일 1순위 청약접수 결과 평균경쟁률 4.2대 1, 최고경쟁률 10.9대 1을 기록했던 ‘창원 메트로시티Ⅱ’의 실제 계약률이 92%라고 3일 밝혔다.
구태진 태영건설 분양소장은 "인근 시세보다 저렴한 분양가와 편리한 교통·다양한 커뮤니티시설·풍부한 녹지 등 창원시 최상의 상품으로 청약이 성공적으로 마감된 것 같다"며 "견본주택을 개관한 5월25일부터 매일 평균 1만여명씩 방문하는 등 뜨거운 관심이 청약률로 나타났고 계약으로까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창원시는 외곽과 도심권, 옛 마산권 등 지역을 가리지 않고 대부분 순위 내 청약에서 마감될 정도로 부동산 불황의 무풍지대다.

지난해 10월 분양한 ‘창원 북면 힐스테이트 1차’ 1082가구가 2.5대 1, 지난해 11월 분양한 ‘창원 북면 휴먼빌’ 697가구가 6.4대 1의 청약률로 1순위 마감됐다. 올해 4월 분양한 ‘창원 가음정 한림풀에버’ 266가구도 5.9대 1의 청약률로, 5월 분양한 ‘창원 성주동 효성트렌하임’ 365가구는 12.5대 1의 청약률로 1순위에서 청약을 마쳤다.

창원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들은 창원시 신규 분양단지들의 청약열풍 이유로 ▲신규 아파트 공급 부족 ▲인근 시세 대비 저렴한 분양가 ▲비수도권 거주자의 청약가능지역 도 단위 확대 ▲대기업에 근무하는 고소득 주택 실수요자들 풍부 등을 꼽았다.
구태진 소장은 "창원지역의 경우 2011년도 연초 대비 연말 아파트 가격이 29.8%나 상승했는데 이러한 수치는 1986년 주택가격 조사 이후 최고치"라며 "창원·마산·진해시의 통합효과가 지속되며 통합창원시의 분양돌풍이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미주 기자 beyon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