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병덕 행장 "외형보다 내실 경영 중요"

최종수정 2012.07.03 12:51 기사입력 2012.07.03 12:51

댓글쓰기

민병덕 행장 "외형보다 내실 경영 중요"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민병덕 국민은행장이 "자산의 규모가 아닌 질적인 내실경영이 더 중요하다"고 3일 말했다.

민 행장은 7월 조회사를 통해 "대내외적으로 불확실성이 장기화되면서 은행을 평가하는 과거의 잣대가 무의미해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민 행장은 " 100년 은행의 지속 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해 안정적 사업기반을 공고히 해야 한다"며 소매금융으로의 회귀를 강조했다. 소매금융 부문에서 WM, 기업금융 부문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한 인구 구조의 변화와 고객 니즈의 변화 가능성에 맞춰 실버 세대와 같이 새롭게 부각되는 고객 군에 대한 초점을 명확히 하고,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상품 및 서비스 제공에 힘써야 한다고 덧붙였다.

민 행장은 "과거처럼 판매(sales)중심이 아닌 고객관계(relationship)중심의 관점에서 차별적인 사업모델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며 "고객관계 형성에 있어 직원이 경쟁력의 근원임을 인식하고 역량 있는 직원을 중심으로 모든 인프라와 자원을 결합해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민 행장은 동남아 진출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 행장은 "성장이 정체된 국내시장을 벗어나 새로운 시장 기회 확대를 위해서는 아시아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준비해 나가야 한다"며 "해외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의 금융 서비스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한 노력을 시작으로 현지 고객을 대상으로 한 금융 서비스 제공을 통해 한국 금융의 글로벌화 추진에 앞장설 것"이라고 전했다.


임혜선 기자 lhsr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