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대문구 홍제동 인왕시장 대변신...대형 마트와 경쟁

최종수정 2012.06.29 07:54 기사입력 2012.06.29 07:34

댓글쓰기

공동 무료 배송센터도 갖춰 대형 마트와 경쟁 ...29일 문 열어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가 전통시장 살리기에 다양한 지원책을 내놨다.

서대문구가 홍제동 인왕시장내 빈 점포를 리모델링해 무상임대하고 화장실을 새롭게 만들었다.
29일 인왕시장 8개 업소가 일제히 문을 연다.

전통시장으로는 드물게 공동무료배송센터를 갖춰 대형마트와 경쟁체제도 갖췄다.

3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는 차량과 오토바이로 당일 집까지 배송해 준다.
입점 업체도 청년창업자와 사회적기업을 선정해 문화상품 관련쇼핑업종을 특화해 고객의 눈높이를 맞췄다
인왕시장 배송센터

인왕시장 배송센터


입점 업체는 ▲주부 재능프로그램 ▲어린이 모래놀이 카페 ▲반찬·도시락 판매 ▲커피제조와 교육 ▲꽃집 ▲컵 케이그 판매 ▲설치미술 작품 전시 ▲구제의류 판매로 구성됐다.

어린이 모래놀이 카페는 도심 속에서 아이들이 모래와 만나는 체험장으로 주부들이 편리한 장보기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꽃집은 사회적 취약계층을 위해 구세군 서울 후생원 퇴소자들이 후원을 받아 저렴한 가격에 판매 하며 자립 기반을 닦는다.

설치 미술은 청년작가들이 시장상인과 아이디어, 디자인상품을 공동개발 한다.

1회용 종이컵에 상인과 고객이 메시지를 담아 생활예술작품으로 전시할 예정이다.

이번에 입점하는 업소 8곳은 모두 청년창업자와 사회적 기업으로 공모를 거쳐 선정됐다.

서대문구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시장 상인 측과 4개월 가량 협상 끝에 상인측은 2년간 무상 임대를 결정하고 점포를 흔쾌히 내놓았다.

구청측은 리모델링 비용 9천만원를 투입해 화장실과 공동배송센터를 만들었다.

특히 홍제동 유진상가 인근에 위치해 교통이 편리하고 도심형 전통 시장으로 유리한 조건을 갖췄다.
인왕시장 리모델링 후 모습

인왕시장 리모델링 후 모습


문석진 서대문 구청장은 “ 전통시장 활성화와 청년 예비 창업자에게 자립 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 이라고 말했다.

인왕시장은 36년간 서민들의 전통시장으로 350곳의 업소가 있고 홍은동, 홍제동 주민들이 1일 평균 3천명이 즐겨찾는 전통시장이다.

경제발전기획단 ☎330-1364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