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사의 품격 서열…"장동건이 1위가 아니네?"

최종수정 2012.06.16 14:32 기사입력 2012.06.16 14:32

댓글쓰기

신사의 품격 서열…"장동건이 1위가 아니네?"
[아시아경제 공수민 기자] 신사의 품격 서열이 매겨져 화제다.

15일 방송된 SBS 토크쇼 ‘고쇼’에 출연한 배우 이종혁은 SBS 주말드라마 '신사의 품격'에 함께 출연 중인 남자 배우들의 서열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종혁은 "장동건은 대표적인 미남이라면 나는 훈남"이라며 "돌아가신 할머니께서 나보고 눈썹을 그린 것 같다고 하셨다"며 외모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또 "요즘은 쌍꺼풀 없는 눈이 대세"라면서 '신사의 품격'에 출연 중인 배우들 중 자신이 외모 서열 1위라고 강조해 큰 웃음을 줬다. 그는 이어 "장동건이 2위고, 3위는 김민종"이라고 밝혔다. 김수로가 자동으로 4위로 결정되자 이종혁은 "수로형 사랑해"라고 수습해 다시 한번 웃음을 자아냈다.

이종혁이 공개한 신사의 품격 서열을 접한 네티즌들은 "너무 자기중심적인 서열이다" "이종혁 매력있지만 그래도 장동건이 있는데!" "이종혁 입담 최고" "네 배우 다 잘생겼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된 ‘고쇼’에는 이종혁, 김응수, 이경실, 조권이 출연해 ‘감수성의 제왕’이라는 주제로 입담을 과시했다.


공수민 기자 hyunh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