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음식물쓰레기 배출량따라 비용부담방식 도입

최종수정 2012.05.14 10:20 기사입력 2012.05.14 10:20

댓글쓰기

RFID 음식물쓰레기 종량제 11개 시군 도입..내년 고양 등 12새 시군에 추가 도입키로

[수원=이영규 기자]경기도(도지사 김문수)가 '무선정보인식장치'(RFID)를 음식물쓰레기 수거함에 부착, 가정별 배출량에 따라 비용을 부과하는 'RFID 음식물쓰레기 종량제'시행에 나선다. 이는 음식물쓰레기를 수거한 뒤 재활용하는 것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배출시점에서 음식물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이를 위해 경기도는 34억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경기도는 지난해 평택에서 제한적으로 시범실시한 RFID방식의 음식물쓰레기 종량제를 올해 수원, 안산 등 11개 시ㆍ군으로 대폭 확대키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RFID방식은 칩이 붙어 있는 용기에 음식물쓰레기를 버리면 수거자 또는 수거장비가 칩에 있는 배출자와 배출량을 확인해 버린 양 만큼 요금을 부과하는 방식이다. 경기도는 RFID 방식이 정착되면 가정에서 배출되는 음식물쓰레기량이 대폭 줄어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경기도는 이를 위해 올해 본예산 23억 원, 1회 추경 11억 원 등 모두 34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올해 수원, 안산시 등 11개 시ㆍ군 27만 가구(전체 240만 가구 중 11.3% 해당)의 공동주택에 이 방식을 적용하게 된다.

경기도는 내년에도 91억 원의 국비를 확보해 고양, 부천시 등 12개 시ㆍ군으로 이 사업을 늘려 나갈 계획이다.
경기도는 이 방식 외에도 시ㆍ군 여건에 따라 음식물쓰레기 전용봉투 방식, 칩방식 종량제를 병행해 음식물 쓰레기 감량률을 높여나가기로 했다.

지난 3월말 기준 도내 공동주택 음식물쓰레기 종량제 시행률은 13.4%에 그쳤으나, RFID방식 확대 등으로 연말까지 65.7%로 증가할 것으로 경기도는 예상하고 있다. 현재 도내 단독주택과 음식점 등은 90% 이상 음식물쓰레기 종량제를 시행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도내 전역에 음식물쓰레기 종량제가 시행될 경우 20% 이상의 음식물쓰레기 감량을 통해 연간 5000억 원의 경제적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