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캘리포니아州 재정적자 160억$로 확대될듯

최종수정 2012.05.14 10:48 기사입력 2012.05.14 10:48

댓글쓰기

브라운 주지사 "1월 90억$보다 늘어날 것..세금 인상 이뤄져야"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재정적자 규모가 예상했던 것보다 배 가까이 늘어나 160억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지난 12일 유튜브 동영상을 통해 세수가 줄어들고 지출 감축 계획이 속도를 내지 못 하면서 주 재정적자 규모가 당초 예상보다 70억달러 가까이 커질 것이라며 2012~2013회계연도(2012년 7월~2013년 6월) 재정적자가 160억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1월 캘리포니아 주정부가 예상한 재정적자 규모는 92억달러였다.
유튜브 동영상에서 브라운은 "우리는 1월에 생각했던 90억달러가 아니라 160억달러 재정적자에 직면해 있다"며 "이는 연초에 내가 요국했던 것보다 훨씬 큰 지출 삭감을 해야만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브라운 주지사는 14일 주 의회에 오는 7월 시작될 새 회계연도 예산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캘리포니아는 미국 50개 주 가운데 인구가 많고 그만큼 경제 규모도 큰 곳이다. 하지만 2008~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소득세 수입이 급감하면서 대규모 재정적자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 4월 세금 수입은 24억4000만달러에 그쳐 캘리포니아 주 정부가 기대했던 수준에 미치지 못 했다.
세수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브라운 주지사는 연방정부와 법원이 필요한 수십억 달러의 재정지출 삭감을 거부하고 있다며 이 때문에 지출 삭감도 게획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따라서 브라운 주지사는 11월 선거를 통해 부유층에 대한 세금 인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11월에 25만달러 이상 고소득자들에 대한 소득세와 부가가치세(sales tax) 인상이 승인되면 약 70억달러의 신규 세수를 거둬들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원래 캘리포니아는 의료, 복지, 교육 지출에서 42억달러를 삭감하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었다. 브라운 주지사는 세금 인상이 이뤄지지 않으면 우리의 학교에 상당한 피해를 입히지 않고서는 재정적자를 메울 수 없다며 교육 분야에 초점을 맞춰 추가적으로 54억달러 지출 삭감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푸어스(S&P)는 지난 2월 캘리포니아 주정부 채권 등급을 A-로 부여하며 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긍정적으로 부여한 바 있다.

한편 캘리포니아는 페이스북 상장으로 많은 세금을 거둬들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캘리포니아에 사는 사람들 중 페이스북 스톡옵션을 보유한 사람들이 상당하고 이들에게서 거둬들이는 세금 수입이 약 20억달러에 이를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박병희 기자 nu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